교육뉴스

‘제물포고 송도 이전’ 원점서 재검토…협의회 구성키로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1.07.22 11:2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인천시교육청, 주민 반발에 제물포고 이전 계획 철회
-‘원도심 교육활성화 상생협의회’ 구성…연구 용역 의뢰

기사 이미지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인천시교육청
인천 원도심 제물포고등학교의 송도 신도시 이전 계획을 두고 주민들과 정치권 등의 반발이 거세지자, 인천시교육청이 해당 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22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은 ‘원도심 교육활성화 상생협의회’를 꾸려 제물포고를 이전한 자리에 인천교육복합단지 조성하려던 계획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인천시, 시교육청, 중구·동구, 시의회, 지역주민 대표로 구성될 예정이다. 교육청은 협의회가 구성되면 원도심인 동인천의 교육 환경 개선과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협의를 진행하고, 전문기관에도 연구 용역을 의뢰할 방침이다. 

앞서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지난 3월 중구 전동에 있는 제물포고를 연수구 송도로 이전하는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물포고를 이전한 뒤 해당 부지에 진로교육원, 남부교육지원청, 생태 숲 등이 들어서는 인천교육복합단지 조성하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역 주민들 사이에선 반발이 거세게 일었다. 원도심 인구가 급감하는 상황에서 제물포고가 이전할 경우 원도심 교육 여건 악화와 인구 유출 현상이 심화할 것이란 우려에서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가 지난 3월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구·동구 주민들의 95.08%, 인천 전체 주민의 89.92%가 제물포고의 송도 이전을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권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30일 도 교육감에게 제물포고 이전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특히 배 의원은 지난 18일 학교의 이전이나 폐지 권한을 교육감에서 교육부 장관으로 변경하는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원점 재검토와 관련해 도 교육감은 “지역사회와 소통 과정을 이어오는 동안 이해관계자들 간의 인식 차이가 크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지역주민과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대안을 검토하기 위한 상생협의회를 구성하고 동인천지역의 교육환경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는 방안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제물포고 총동창회는 교육복합단지 조성이 대안 없는 반대에 부딪혀 순조롭게 시행되지 못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동창회는 “모두가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니라 현실과 미래에 대한 깊은 고민을 바탕으로 대안을 찾는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며 “열악한 현실을 감안하면 제물포고의 이전·재배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