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영재학교 경쟁률 반토막…중복 지원 금지 등 영향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1.06.07 11:4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전국 8개 영재학교 중 지원 현황 공개한 6개교 분석
-경쟁률 지난해 14.21대 1에서 올해 6.01대 1 기록
-중복지원 금지와 의약학대 지원시 불이익 영향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영재학교의 입학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 이하로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영재학교 간 중복 지원이 금지되고, 대입 때 의약학계열에 진학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해진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7일 입시업체 종로학원 하늘교육에 따르면, 2022학년도 전국 과학영재학교, 과학예술영재학교 6개교의 정원 내 평균 경쟁률은 6.01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은 14.21대 1로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이는 지난 1~3일 원서접수를 실시한 서울과학고, 대전과학고, 대구과학고, 광주과학고,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의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다. 이날 원서 접수를 마감하는 한국과학영재학교(부산)와 아직 지원 현황을 공개하지 않은 경기과학고는 제외했다.

학교별로 보면 서울과학고는 7.61대 1에서 6.01대 1, 대전과학고는 12.54대 1에서 4.53대 1, 대구과학고는 17.10대 1에서 5.09대 1, 광주과학고는 9.10대 1에서 5.20대 1,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는 23.33대 1에서 8.19대 1,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는 19.25대 1에서 7.41대 1로 각각 나타났다.

1단계 원서접수를 마감한 학교들은 서류평가를 거쳐 2단계 전형 대상자를 선발한다. 2단계 전형 지필검사는 7월 11일 실시하며, 3단계 전형을 거쳐 8월 말까지 합격자를 발표한다.

영재학교의 경쟁률이 크게 감소한 건 ‘중복 지원 금지’ 등 지원 방식의 변화가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올해부터 1개 학교에만 지원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의약계열 지원자에 대한 불이익 강화, 지역 인재 선발 확대 등이 전반적인 지원자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본다”고 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영재학교 입학전형 개선 방안을 발표하면서 올해부터 전국 영재학교 간 중복 지원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과도한 고입 경쟁을 완화하고 사교육 과열을 해소하기 위한 취지에서다. 

이와 함께 영재학교 학생들에 대한 의약학계열 진학 제재 방안도 마련됐다. 영재학교장협의회는 내년도 신입생부터 의약학계열에 진학을 희망하거나 지원하면 각종 제재를 받는 것에 지원자와 보호자가 동의해야 입학할 수 있도록 지난 4월 지침을 세웠다. 대입 수시에서 의약학계열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이 핵심이다. 

영재학교는 교육과정이 일반 학교와 달라 대학에 ‘영재학교 학생부’를 제공한다. 그러나 의약학계열에 진학을 희망할 경우 영재학교 학생부를 대학에 제출하지 않고, 일반 학교와 같은 학생부를 제공하면서 세부능력 특기사항이나 창의적 체험활동 등은 공란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중학교 2학년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아이가 영재학교 입학과 의대 진학을 희망해왔지만, 대입 때 영재학교의 장점이 크게 작용하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망설여진다”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교육계에서는 이공계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돼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영재학교의 학생이 의약계열에 진학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국회에서는 영재학교와 과고 출신학생의 의약학대 진학을 방지하는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되기도 했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