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사이버대학 교육혁신 모델 만든다…4개교 사업 선정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1.05.24 13:0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021학년도 원격대학 교육혁신 지원사업 대상 발표
-3년간 최대 10억5000만원 지원…”다양한 원격교육 모형 보급”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부산디지털대, 서울사이버대, 한양사이버대가 올해 원격대학 교육혁신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교육부,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원격대학협의회는 이같은 내용의 ‘2021학년도 원격대학 교육혁신 지원사업’ 선정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들 대학은 연평균 3억5000만원씩 총 3년간 재정 지원을 받는다. 지원금은 융합 전공·학과를 만들거나 특성화 기반의 혁신적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 쓸 수 있다.

올해 신설된 이 사업은 다양한 원격교육 혁신모형을 개발, 확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코로나19 이후 시대 원격교육 수요 확산과 성인의 비대면 교육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는 교육과정, 교육 방법, 학생, 산학협력, 글로컬 확산 등 5개 영역을 연계한 교육혁신 모형을 설계하고, 부산디지털대는 휴먼서비스 공학과 빅데이터의 융합을 통한 원격교육 방안을 제시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서울사이버대는 군(軍) 인재 역량 강화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 교수학습 모형을 체계적으로 설계했다. 한양사이버대는 인문학적 소양-법-제도-콘텐츠 제작 등의 연계 교육과정 구성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교육부는 이 사업을 통해 대학의 교육역량을 강화하며 성인의 일·학습 병행과 직무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정병익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다양한 원격교육 모형이 보급돼 성인 학습자의 원격교육 수요 확산에 대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