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2026년까지 전국 학교 기숙사에 스프링클러 설치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22.08.02 13:2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정부가 2026년까지 전국 초·중·고교 기숙사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26년까지 설치 기준에 관계 없이 초·중·고교 모든 기숙사의 층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해 화재위험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겠다고 2일 밝혔다.

현재 기숙사의 스프링클러는 소방시설법에 따라 연면적 5000㎡ 이상 기숙사의 모든 층 또는 연면적 100㎡ 이상 합숙소에 설치되고 있다. 이로 인해 전국 학교 기숙사 건물의 약 21%에만 스프링클러가 설치된 실정이다.

교육부는 총 3199억원을 들여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1278개 동(947개 교)의 기숙사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겠다는 계획이다. 학교 여건에 따라 간이 스프링클러 설치도 허용하며 연차별 설치 물량은 변동이 가능하다.

또 교육청의 추진 실적을 점검해 설치율이 낮은 곳은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면서 “앞으로도 우리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hajs@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