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서울 초중고 입학준비금 사용범위 확대된다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2.06.27 12:3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8일부터 가방·신발·안경 등 구매 가능
-학원·식당·숙박업소 등은 제한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앞으로 서울 시내 초·중·고 신입생은 교육청이 지급하는 입학준비금으로 가방과 신발, 안경 등 입학에 필요한 물품을 살 수 있게 된다. 기존 교복이나 권장 도서 구매로 제한됐던 입학준비금 사용처가 확대되면서다.

서울시교육청 28일부터 입학준비금으로 가방, 신발, 안경 등 입학에 필요한 물품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교육청은 국·공·사립 초·중·고교 1학년 입학생을 대상으로 초등학교는 1인당 20만원, 중·고등학교는 1인당 3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모바일포인트(제로페이) 또는 교복으로 지급해 왔다.

기존에는 입학준비금 사용처가 의류와 학교 권장도서 등에 그쳐 학부모들의 불만이 있았다. 지난해 입학준비금 만족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90.2%가 사용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교육청은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사용범위를 늘렸다고 설명했다.

입학준비금 사용 방법은 기존과 같이 입학준비금 가맹점에서 제로페이 포인트를 쓰는 방식으로 하면 된다. 가맹점은 제로페이 누리집에서 검색할 수 있다.

단 학원이나 식당, 주점, 숙박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입학준비금의 목적 외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입학준비금 사용범위 확대를 통해 학부모와 학생의 선택권을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수요자의 요구를 파악하고 가맹점을 관리해 입학준비금 정책이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