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5년간 AI 군 간부 1000명 양성…‘국방 AI 교육대학’ 개원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2.05.27 10:4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군 간부 대상 AI 전문 교육…군 간부 특화 교육 과정
-2~9개월 집중 교육 후 AI 관련 핵심 보직 근무

기사 이미지
올해부터 국방 인공지능(AI) 교육대학에서 군 특화 AI 전문 교육이 이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27일 ‘군 특화 AI 전문 교육’ 운영 기관인 성균관대 판교스타트업캠퍼스에서 ‘국방 AI 교육대학’ 개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군 특화 AI 전문 교육'은 과기정통부와 국방부가 협업해 올해 새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방 현장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AI 역량을 조기에 강화하기 위해 수립한 군 간부 특화 교육 과정이다.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군 내 AI 전문인력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교육에 선발된 군 간부는 민간 AI 대학원인 성균관대와 중앙대에서 2~9개월간 집중 교육을 받고, 향후 국방부 및 각 군의 AI 관련 핵심 보직에 근무하게 된다.

장병(병사) 자기계발 및 전역 후 취·창업 지원을 위한 맞춤형·양방향 온라인 AI·소프트웨어 교육도 이달 중 개설될 예정이다. 세부사항은 '나라사랑포털' 등을 통해 별도 공지된다.

박남희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은 “국방 AI 교육 대학은 과학기술 강군 육성의 전초기지로서 중요성이 크다”며 “교육과정을 통해 양성된 군 인력이 무인화와 지능화 부문 등 미래전장 대비를 통한 국방력 증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군 특화 AI 전문 교육을 통해 배출된 인재들이 앞으로 우리 군의 과학기술 강군 도약을 주도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도 장병 대상 AI·소프트웨어 교육을 함께 추진해 전 군의 AI·소프트웨어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원식에는 허원석 소프트웨어정책관과 박남희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을 비롯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 성균관대 및 중앙대 부총장, 육·해·공 각군 직위자, 군 교육생 등이 참석했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