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서울 저소득 예체능 고교생에 장학금…예산 4.5억 지원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2.05.25 11:1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150명 선발…1인당 300만원 지원
-오늘부터 내달 10일까지 접수

서울장학재단이 일반학생들에 비해 높은 학업 비용을 지출하는 저소득 예체능 고등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지원한다.  

서울장학재단은 저소득층 예체능 고등학생 150명을 선발해 1인당 300만원씩 지원하는 ‘서울희망 예체능 장학금’ 사업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재단은 총 4억 5000만원의 예산 규모로 예체능에 재능 있는 학생들의 학업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격대상은 음악, 미술, 체육, 무용 분야에 재능이 있는 서울 소재 고등학교 재학생으로, 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에 해당하거나 중위소득 90% 이하이면 된다. 

만약 이 같은 경제 기준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학교장이 인정한 사각지대에 해당하는 저소득·위기가정 학생인 경우라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25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고, 개인 신청은 불가하다. 해당 학생의 학교 교사가 서울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 후 관련 서류를 우편과 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선발 결과는 8월 중 발표된다.

올해 재단은 우수 학생 발굴을 위해 학교당 장학금 추천 인원을 3명에서 4명으로 확대했다. 또 코로나19 방역 환경 변화로 그동안 중단됐던 현장학습과 선배 장학생 멘토링 등의 대면 프로그램도 재개된다.

이석준 서울장학재단 이사장은 “지금까지 예체능 전공의 장학생들이 높은 대학 진학률을 달성하는 등 해당 장학 사업이 학생들의 진로 목표 달성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재능 있는 학생들이 가정형편을 이유로 자신만의 미래를 포기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