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교육부, 18일부터 50일간 학교안전 집중 점검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2.05.16 14:3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학교방역·급식위생, 교육활동, 교육시설 등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교육당국이 오는 18일부터 50일 동안 전국 1250개교를 방문해 학생의 학교생활 안전 전반 집중 점검에 나선다. 정상 등교와 방역·교육활동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학생 안전 현장점검단’을 구성하고, 오는 18일부터 7월 6일까지 ‘학생 안전 50일 집중 점검’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집중 점검은 ▲학교 방역·급식 위생 안전 ▲교육활동 안전 ▲교육시설 안전 등 3개 분야에서 진행된다.

교육부는 150명이 3인 1조로 팀을 만들어 50개교(유치원 5곳, 초·중등학교 30곳, 특수학교 5곳, 전문대·대학 10곳)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한다.

시·도교육청 현장점검단은 유·초·중·고 1200곳을 점검하며 대학은 자체 점검을 추진한다.

현장점검단은 학교 현장을 방문해 학교별 자체 방역 계획 수립 여부와 접촉자 관리 현황, 급식 시설과 조리공정의 위생 관리, 식중독 예방 관리 현황을 살펴본다.

교육활동 분야에서는 수학여행 등 체험학습의 안전 관리, 성폭력을 포함한 학교폭력 예방과 대응, 대학 오리엔테이션 등 집단연수 안전 관리 현황을 점검한다.

수련 활동이나 수학여행과 같은 현장 체험학습 안전 점검에 대해서는 체크리스트를 만들고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는 만큼 재유행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등·하교 시의 통학 안전, 학교 건축물과 시설물 안전, 학교 내·외 공사장 안전 관리, 기숙사 화재 예방과 대응, 대학 실험실 안전관리 등을 점검한다.

학원에 대해서는 통학버스 안전사고 예방과 기숙학원 안전 확보 등을 위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별도로 합동 점검을 할 예정이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이번 집중 점검은 어렵게 재개된 등교 수업이 교육 현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해 우리 학생들의 안전과 교육권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