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인수위 "졸업생, 원하는 장소서 수능 보게끔 할 것"…재수생 '반색'

이영규 조선에듀 기자

2022.04.22 10:51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인수위 "올해 원서 접수 전 제도 개선 마칠 것"
-지방출신 졸업생 "비용·시간적 부담 사라져"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앞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한 졸업생의 응시 기준이 바뀔 전망이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인수위)가 올해부터 재수생 등 졸업생이 원하는 지역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조치를 취하기로 해서다. 이러한 발표에 지방에 거주하는 재수생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원서접수 과정의 불편함 개선을 기대해서다.

22일 인수위 국민제안센터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수능 수험생들이 겪는 불편을 해소해야 한다는 국민적 제안을 검토해서 인수위 과학기술교육분과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현재 고교 졸업생들은 수능을 보려면 출신 학교나 주소지 관할 교육청에 찾아가 원서접수를 해야 한다. 시험도 주소지에서 치러야 한다. 

하지만 지방출신 졸업생 중에는 서울 등 수도권 내 재수학원에서 공부하는 이가 많다. 이들은 원서접수 기간이 되면 주소지 관할 교육청에 직접 찾아가 원서를 제출한다. 많은 졸업생은 이 부분에서 불편함을 호소하는 일이 많았다.

허성우 인수위 국민제안센터장은 “지방출신 졸업생은 연간 15만명으로, 전체 수험생의 약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이지만, 올해 수능 원서 제출을 하기 전 제도 개선이 가능하게끔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방에 거주하는 졸업생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올해 재수를 준비하는 이모씨는 “시험을 신청하려면 본가로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시간 소요와 비용 부담을 우려했는데, 이제는 걱정할 필요가 없어졌다”고 했다.   

재수생 박모씨는 “지방에 거주하다 보니 집에 가려면 3시간 넘게 걸린다”며 “나처럼 지방서 올라와 공부하는 수험생에게는 듣던 중 반가운 소리”라고 덧붙였다.

허 센터장은 “학생들이 특정 학교에 몰릴 것을 대비해 시험장과 감독 인력의 확보를 신경쓰고 있다”며 “시·도 교육청과 면밀히 검토해 문제없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3학년도 수능은 오는 11월 17일 치러진다. 원서접수는 8월 18일부터다.

lyk123@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