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정부가 5~11세 백신 접종 승인하자…학부모들 ‘싸늘’

이영규 조선에듀 기자

2022.03.15 11:03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중대본, 이달 말부터 11세 이하 백신 접종 실시
-"사전예약은 24일부터…자율접종 권고할 것"
-학부모들은 백신 실익 의심하고, 편가르기 걱정해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정부가 14일 발표한 5~11세 백신 접종 계획을 두고 논란이 뜨겁다. 해당 연령대의 백신 접종은 대부분 자율접종으로 이뤄지지만, 백신을 안 맞히겠다는 학부모들이 나오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4일 5~11세 어린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달 말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세 이하 어린이들은 미국 화이자 어린이 전용 코로나19 백신을 맞는다. 접종 사전예약은 오는 24일부터, 본 접종은 31일부터다.

고위험군 5~11세의 경우 백신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고하는 반면, 이외 인원은 자율적 판단에 맡긴다.

중대본이 11세 이하 아이의 백신 접종을 자율에 맡기겠다고 발표했지만, 일부 학부모는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정점에 가까워졌지만, 백신 접종의 실익을 의심해서다.

초등 4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는 “3차 접종을 마쳤어도 안전성을 보장받을 수 없는데, 아이에게 굳이 접종을 권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초등 3학년을 키우는 학부모 B씨는 “백신을 맞을 경우 확진되더라도 덜 아프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지만, 혹시 나중에 잘못될까봐 불안하다”고 전했다.

접종의 부작용보다 주변의 곱지 않은 시선을 우려하는 반응도 있었다.

초등 4학년 학부모 C씨는 “정부가 백신 접종을 권고했지만 일부 학부모 사이에서 미접종 아이를 두고 뒷얘기를 하거나, 아이들끼리 편가르기를 할까 봐 그게 더 걱정”이라고 했다.

해당 사태를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1세 이하 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이라는 제목의 글이 14일 올라와 하루 만에 3117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이 증가하고,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정부는 무모하게 아이들의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며 “여전히 부작용 위험이 큰 백신을 아이들에게 맞히라는 발표를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엄중식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나이가 어리다고 해서 부작용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건 아니다”라며 “해외 사례를 보더라도 위험성이 발생하거나, 사망으로 이어진 경우는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아이들의 접종이 마무리됐을 때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지나갈 가능성이 큰데, 지금 시점에 맞는 백신이 온전한 효과를 나타낼지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기준, 5~11세 어린이(318만414명) 중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0만4853명이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 20명, 사망자는 4명으로 확인됐다.

lyk123@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