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국민대, 제1회 드론(도심항공모빌리티) 디지털설계 경진대회 성료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21.12.09 10:13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 국민대 제공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전국 이공계 대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제1회 드론(도심항공모빌리티) 디지털설계 경진대회 최종 발표평가가 지난 12월 3일(목) 국민대 창의공학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국민대 무인항공기술연구센터와 LINC+사업단이 주관하고 산학협동재단(이사장 구자열)이 후원한 이번 경진대회는 최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기술변화에 따른 전국 이공계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설계능력을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상에서 겨루는 국내 최초의 대회다.

다른 경진대회들과 달리 이공계 학생들로 하여금 디지털 트윈을 통한 창의적이고 새로운 공학적인 도심항공모빌리티 기체 개념설계 능력을 구비하는데 목표를 두고,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동안 전국 11개 대학 총 68명의 학생들이 14개 팀을 구성하여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를 중심으로 디지털설계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금상에는 부산대 ‘안타고 뭐하나’팀과 아주대를 포함한 6개 대학이 연합한 ‘CCD’팀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특히, 부산대 ‘안타고 뭐하나’팀은 김해공항에서 부산 시내까지 운행하는 공항 셔틀용 도심항공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를 디지털 트윈 설계개념으로 구현해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 산업이 우리 생활 가까이에 성큼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심사위원을 맡은 장조원 교수(한국항공대)는 심사평에서 “대회 참여 14개 팀 중 본선에 참가한 12개 팀의 작품들 모두가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도전정신을 잘 보여주었다”면서,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에 대한 학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들을 수준 높은 디지털 설계로 구현해 냈다”고 밝혔다.

지난 4개월 동안 이번 대회 참가자들을 지원하고 디지털설계를 지도했던 윤용현 국민대 교수(무인항공기술연구센터장)은 “내년 대회는 보다 많은 전국의 이공계 대학생들이 참여하고 창의적인 설계아이디어를 디지털 트윈 상에서 구현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경진대회를 통해서 미래 신산업 분야의 첨단기술이 대학의 교육현장과 연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모빌리티(K-UAM) 로드맵 등에 발맞춰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창의력과 문제해결역량을 가진 인재 양성을 위해 2022년부터 미래모빌리티학과를 신설한다. 다양한 차세대 이동수단의 개발과 실현을 위하여 미래자동차뿐만 아니라 도심항공모빌리티, 로봇,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야의 공학 지식을 융합해 미래 모빌리티에 특화된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