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학생·학부모·교원 10명 중 7명 "코로나로 학력 격차·사교육 심화"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1.10.05 10:1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강득구 의원, 2만2544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교육 격차 해소에 정책 초점 맞춰야"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학생·학부모·교원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학력 격차가 심화하고 사교육 의존도가 높아졌다고 판단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24일까지 전국 학생·학부모·교원 총 2만254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 중 71.1%가 '코로나19로 인해 학력 격차가 심화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학부모는 1만6831명, 학생은 3646명, 교원은 2009명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사교육 의존 경향이 심화했는지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의 70.7%가 '그렇다'고 답했다. 학생 중에서는 50.4%만이 코로나19 이후 사교육 의존 경향이 심화했다고 답했으나 학부모 중에서는 76.8%가 이 같이 답해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 인식 차가 있었다.

기초학습부진 학생이 증가하였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2.8%가 동의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9.0%에 불과했다.

학교 방역에 대한 신뢰도는 낮았다. '학교가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장소인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8.5%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학생 응답자 중에는 18.6%만이 학교가 안전한 장소라고 응답했다.

교육 당국의 올해 2학기 등교 확대 정책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5.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다만 학부모 중 60.5%, 교원은 56.6%가 등교 확대 정책에 만족했으나, 학생의 경우 '만족한다'는 답변이 34.3%에 머물렀다.

강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학력격차, 돌봄격차는 더욱 심화됐고 기초학습 부진과 사교육의존도 등 짐작했던 교육 현장의 문제가 그대로 드러났다"며 "코로나19 시대 교육정책은 교육격차 해소와 교육불평등 완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