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등교 확대되자 늘어난 학폭…“대응 방식 달라져야”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21.09.06 10:5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021년 1차 학폭 실태조사 결과 내
-100명 중 1명 학폭 경험언어폭력 심각
-교원 “처벌 아닌 치유에 초점 맞춰 접근”

기사 이미지
등교수업이 확대되면서 학교폭력(학폭) 피해가 전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 현장에서는 학폭이 근절되지 않는 만큼 지금과는 다른 방식으로 학폭에 접근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교육부는 전북교육청을 제외한 16개 시·도교육청에서 ‘2021년 1차 학폭 실태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 4월 5일부터 4주간 이뤄졌으며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 약 344만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이에 따르면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응답률은 전체 1.1%였다. 100명 중 한 명이 학폭을 겪은 셈이다.

학폭 피해율은 지난해 조사 때(2020년 9월 14일~10월 23일)보다 0.2%p 늘어났다. 이번 조사를 위탁받아 시행한 한국교육개발원의 한효정 교육지표연구실 실장은 “교우 관계를 형성하거나 갈등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부분들이 등교수업 확대로 다시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초등학생의 학폭 피해율이 2.5%로 가장 높았다. 중학생은 0.4%, 고등학생은 0.2%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초등학생 피해율은 0.7%p 증가한 반면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각각 0.1%p, 0.06%p 감소했다.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이 절반에 가까운 41.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집단따돌림(14.5%), 신체 폭력(12.4%), 사이버폭력(9.8%) 등의 순이었다. 언어폭력은 초등학생, 사이버폭력은 중학생 사이에 비중이 가장 컸다.

교육부는 학생들의 발달 단계, 피해 유형 등을 고려해 맞춤형 예방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지속적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언어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범부처 합동 예방 활동(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9월 넷째 주부터 10월 둘째 주까지는 ‘언어문화개선 교육주간’으로 정해 각 학교에서 언어폭력 예방 수업을 집중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학폭 사안 발생 초기에 학교가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시도별로 업무 담당 장학사, 변호사, 교원 등이 참여하는 ‘학폭 사안처리지원단’을 구성‧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더불어 국내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그간 처벌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응했는데도 학폭 피해율이 줄지 않은 것을 보면 접근법을 바꿀 필요가 있다”며 “치유와 관계 회복에 초점을 맞춰 학폭 사건을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원들이 교과와 연계해 반복적으로 학폭 예방교육을 펼치고 생활지도를 촘촘하게 할 수 있도록 학급 정원을 20명 이하로 감축하는 등 근무 여건도 마련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hajs@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