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교육부 “2학기 전면 등교 방침 그대로 유지”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21.07.08 11:1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학교·학원 방역 강화 조치사항’ 발표
-19일부터 고3, 고교 교직원 백신 접종
-학원 종사자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

기사 이미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종철 교육부 차관이 ‘학교·학원 방역 강화 조치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정 차관은 차질없이 2학기 전면 등교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교육부 제공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는 상황에도 교육부가 기존의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학교·학원 방역 강화 조치사항’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차관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커지고 있지만, 방역 당국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며 전면 등교를 실시해 우리 아이들에게 학교 일상을 되돌려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19일부터 대입을 준비하는 고등학교 3학년과 고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고교 3학년 재학생뿐 아니라 휴학자 등 고교 3학년에 학적을 두고 있거나 2022학년도 대입에 응시하는 조기 졸업 예정자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된다.

교육부에 따르면 2일까지 접종에 동의한 이들은 고교 3학년과 교직원 접종 대상자 65만여 명 중 97%인 63만2000명. 학생과 교직원 동의율은 각각 97.8%와 95.7%로 집계됐다.

교육(지원)청과 보건소는 학교별 특성과 학사 일정을 고려해 접종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학교는 학사 운영 계획을 수립해 학생과 학부모에게 안내하게 된다.

또 각 학교에서는 재량휴업이나 단축수업 등 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학사운영을 할 수 있다. 백신 접종일이 속한 주에 고교 3학년의 원격수업도 가능하다.

만약 백신을 맞은 학생 중 이상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있다면 접종 후 2일까지는 출석 인정 결석으로, 3일째부터는 질병 결석으로 처리된다.

교육부는 학원 내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인 만큼 학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우선 접종도 추진하기로 했다. 가장 먼저 이달 13일부터 24일까지 서울과 경기도의 학원과 교습소 종사자 총 21만여 명이 백신을 맞게 된다.

정 차관은 “향후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될 경우에는 지역별 추이를 종합적으로 감안해 그에 맞는 대응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hajs@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