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교육부 추경 1646억원 확정…학교방역 등 지원

신영경 조선에듀 기자

2021.03.25 10:0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유·초·중·고교 방역 인력 1만명 우선 배치
-학습지도·상담 온라인 튜터 4000명 지원
-대학 비대면 수업 지원…국가장학금 증액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교육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1646억원을 확보했다. 예산은 학교 방역 인력을 배치하고, 학습 지원 등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사업에 쓰여질 예정이다.

교육부는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제1회 추경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교육부 예산은 본예산 76조4645억원 대비 1646억원 증액된 76조6291억원이 됐다.

먼저 추경에는 2학기 학교방역 인력 지원 사업을 위해 380억원이 신규 편성됐다. 1학기 예산은 이미 특별교부금으로 편성한 상태다. 

교육부는 전국 유·초·중·고교에 2학기 학교방역 인력으로 5만여 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이 중 1만명을 이번 추경을 통해 국고로 지원하고, 나머지 4만명(1520억원)은 교육청 예산으로 지원한다.

온라인 튜터 사업에는 487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온라인 튜터는 기초학력 저하 등 코로나19로 인한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해 초등 4∼6학년, 중학생에게 보충 학습을 지도하는 인력이다. 튜터 인력은 4000명으로, 약 6개월간 활동할 예정이다.

특수학교(급) 보조 인력 지원에도 110억원을 확보했다. 교육부는 보조 인력이 배치되지 않은 특수학교나 특수학급에 3400여명을 한시적으로 배치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교육부는 대학 비대면 수업 콘텐츠, 자료 개발 지원에 419억원을 편성해 전문 인력 3000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국가장학금 예산도 250억원 증액됐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진 대학생을 지원하는 예산이다. 교육부는 근로장학생 1만명을 선발해 최대 250만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올해 확정된 추경예산이 현장에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예산 집행 절차를 즉시 진행하고,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등 집행관리에도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yk@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