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국민대가 운영하는 AI양재허브, 4060 위한 AI 입문 독서모임 런칭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20.11.20 10:1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운영하는 AI 양재 허브(센터장 윤종영)는 독서모임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를 운영하는 (주)트레바리(대표 윤수영)와 함께 4060세대를 위한 AI 입문 독서모임 '안녕? 처음 만나는 인공지능!'을 연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tvN의 인기프로그램 '알쓸신잡2'로 유명한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가 클럽장으로 합류해 매 모임의 토론을 이끌게 됐다. AI 개념을 처음 접하는 4060세대도 어렵지 않게 과정을 완료할 수 있도록 다큐멘터리 방송, 영화, 책을 결합한 커리큘럼으로 기획됐으며, 11월과 12월에 거쳐 총 4번의 모임으로 진행된다.

▲1회-AI시대의 인간다움 ▲2회-인간과 기계의 미래 ▲3회-AI도 사랑을 할 수 있을까? ▲4회-AI와 비지니스 트렌드 등으로 커리큘럼이 짜여져 각각 4시간 일정으로 강의와 토론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3만원의 참가비를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3번 이상의 모임 참석시 참가비 전액을 환급해 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트레바리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 가능하다.

한편, AI 양재 허브는 서울시가 양재 일대를 AI 인재와 기업이 밀집한 '인공지능 특화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 12월 개관한 기관이다. 현재 80여 개 인공지능 스타트업이 저렴한 비용으로 입주해 서울시의 전면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트레바리는 국내 최초로 독서 모임을 사업모델로 발전시키고, 누적5만명에 달하는 고객을 확보한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읽고, 쓰고, 대화하고, 친해지기’를 핵심으로 ▲월1회 정기 독서 모임 ▲멤버 전용 공간‘아지트’ ▲공연, 강연, 파티, 문화 체험 등 커뮤니티 이벤트 ▲매 시즌 다양한 혜택 등이 제공된다.

AI 양재 허브 센터장을 맡고 있는 국민대 소프트웨어학부 윤종영 교수는 "인공지능을 보다 다양한 사회 구성원들이 이해하고 적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트레바리와 함께 세대를 뛰어 넘을 수 있는 신선한 기획을 하게 되어서 기대가 크며, 인공지능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두려움보다는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혁신의 도구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레바리 윤수영 대표는 "AI 양재 허브와의 협업을 통해 4060세대가 우리 시대의 화두인 AI 기술을 이해하고 본인만의 생각과 관점을 만들 수 있는 독서모임을 런칭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