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오늘부터 등교 인원 3분의 2로 완화…일부 학교 ‘전면 등교’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20.10.19 10:4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학교 여건 따라 밀집도 조정 가능
-지역 감염 위험 높은 수도권은 정해진 등교 인원 지켜야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19일부터 전국 학교의 등교 인원이 3분의 2로 완화된다.

교육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수도권 포함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 한 번에 등교 가능한 인원이 3분의 2로 확대된다.

다만 비수도권에서는 모든 학생이 매일 학교에 가는 전면 등교도 가능하다. 코로나19 지역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도권을 제외한 곳에서는 학교나 지역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할 수 있어서다.

밀집도 3분의 2 원칙을 준수해야 하는 수도권 지역 교육청들은 정해진 밀집도 안에서 초등 저학년을 중심으로 등교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특히 ‘학교 입문기’인 초등학교 1학년은 매일, 2~6학년은 주2~4일 등교하도록 했다. 인천교육청도 초1은 매일 등교토록 했으며, 경기도교육청 역시 초1~2는 매일 또는 주 4회 등교를 추진한다.

교육부는 등교 인원이 확대됨에 따라 방역 인력을 추가로 배치, 학교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미 확보한 3만여 명에 1만명을 추가해 학교가 완화된 밀집도에서도 철저하게 방역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편 등교 확대 방침은 지난 11일 발표됐다. 당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한 데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학교 현장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일주일간의 준비 기간을 두고 19일부터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학교의 등교수업이 지금보다 많은 시간 운영될 수 있도록 전 국민이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하는 등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며 “학생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학습권을 보장받고 정서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부도 방역당국과 적극적인 방역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hajs@chosun.com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