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국민대, 코로나 극복 위한 ‘면역력 강화’ 특별 식단 마련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20.10.13 10:5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생활협동조합이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는 구성원들을 위해 오는 10월 13일(화)부터 10월 23일(금)까지 2주간 구내식당에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면역력 강화 특별식단을 제공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식품의 섭취와 식생활 습관 개선에 대한 관심도 함께 증대되고 있다. 국민대는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되는 식재료를 이용한 식단을 구성 · 2주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기로 했다.

보양 장어구이 덮밥 · 목살스테이크와 육류 · 해산물을 비롯하여 피부와 눈건강에 도움이 되는 옐로 푸드 · 호흡기질환과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화이트 푸드 ·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디톡스효과를 가진 그린푸드 · 혈관을 맑게 해주고 항암효과가 있는 레드 푸드 등 채소를 색상별로 구분하여 골고루 식단을 구성했다는 점도 특징이다.

국민대 관계자는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뿌리, 줄기, 잎 등으로 분류된 부위별 채소, 발효김치, 컬러푸드 등 다양한 식자재를 활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평소 학생식당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고단가 식재료를 사용한 건강보양식 위주로 구성된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