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정부 “영양사 배치 확대해 영유아 식중독 사건 예방”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20.08.12 15:0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12일 12차 사회관계장관회의서 급식 위생·안전관리 논의
-50인 미만 유치원과 어린이집 보존식 보관도 의무화

기사 이미지
정부가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영양사 배치를 확대하고 소규모 시설의 보존식 보관도 의무화하기로 했다. 경기 안산에서 벌어진 유치원 식중독 사건으로 영유아 급식 위생 안전관리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안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제12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갖고 이처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영유아 급식 위생, 안전관리 내실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그중 하나가 소규모 교육기관의 영양사 배치를 지원한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100인 미만으로 구성된 소규모 사립유치원 급식관리를 돕기 위해 지도·감독 권한이 있는 교육(지원)청에 영양사 면허를 소지한 전담 인력을 배치하기로 했다. 이들을 통해 영양사가 상주하지 않는 시설의 위생, 영양 관리도 강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공동영양사 제도도 개선한다. 현재 5개소까지 허용되는 100인 이상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공동영양사 배치 기준을 최대 2개소로 제한하고, 200인 이상 규모의 시설은 단독으로 영양사를 두도록 한다.

또한 보존식 보관 의무를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집단급식소가 아닌 50인 미만 유치원과 어린이집도 조리, 제공한 식품을 매회 1인분씩 140시간 이상 보관하도록 학교급식법 시행규칙 등을 개정한다. 이로써 식중독 사고 발생 시 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할 수 있도록 이끈다.

아울러 보존식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을 때 내야 하는 과태료 기준도 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대폭 상향했다. 교육부는 “모든 국공립유치원과 50명 이상 원아를 둔 사립유치원에 학교급식법을 적용해 식재료 품질, 위생관리 기준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