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교육부, 대학가 원격강의 질 제고에 1000억원 투입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20.07.30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일반대학 760억원·전문대학 240억원 긴급지원
-실질적 자구노력, 2학기 원격강의 계획 등 점검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정부가 오는 2학기 대학가에서 실시하는 원격강의의 질을 높이기 위해 1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30일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 비대면교육 긴급 지원사업’ 기본계획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원격강의가 급격히 확대되면서 대학의 재정 부담이 커진 점을 고려해 일반대학에 760억원, 전문대학에 240억원을 지원한다. 대학은 사업비를 ▲원격강의 질 제고 ▲코로나19 방역 ▲교육환경 개선 ▲실험실습 기자재 구매분야에 사용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대학 기본역량진단과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 결과에 따른 자율개선대학·역량강화대학·진단제외대학 중 실질적 자구노력을 통해 특별장학금 등을 지급한 대학이다. 단, 대학의 재정여건을 고려해 누적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인 곳은 지원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사업비는 전체 대학의 실질적 자구노력에 규모·지역·적립금 가중치를 곱한 합계 금액 대비 대학별 금액을 비율로 계산해 나눌 계획이다.

실질적 자구노력은 ▲2학기 등록금 감면 ▲특별장학금 ▲통신지원비 ▲주거지원비 ▲원격강의 기자재 지급 등으로 학생을 지원한 경우다. 여기에서 기존 교내외 장학금을 전환해 사용한 금액과 대학원생 지원금 등은 제외된다.

규모·지역 가중치(1~1.2)는 소규모 또는 비수도권 대학일수록 크다. 적립금 가중치(0.5~1)는 대학의 누적적립금이 적을수록 높게 책정됐다.

사업 참여 희망 대학은 오는 9월 18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해야 한다. 대학별 확정 사업비는 10월 중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계획서에는 ▲학생과 소통·협의 결과에 따라 추진된 실질적 자구노력 실적과 재원 조달 내역 ▲사업비 집행계획(안) ▲2학기 원격강의 운영·지원과 질 관리 계획을 담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사업계획서 점검 결과, 2학기 원격강의 질 관리 계획의 수준이 현저히 낮다면 사업 참여가 제한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업계획서를 중심으로 절대적인 기준을 적용해 점검을 실시하려고 한다”며 “긴급 지원사업이다 보니 최대한 많은 학교에 재정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대학이 소통을 통해 학생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교육부도 이번 사업을 통해 각 대학의 교육·연구 역량 저하를 완화하고 교육의 질을 제고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