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금오공대·연세대 등 20개大 혁신선도대학 선정

이재 조선에듀 기자

2020.05.22 06: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년간 20억원 지원 … 지역특성 신산업 눈길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금오공과대학교와 연세대학교 등 대학 20곳이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는 22일 사업을 신청한 61개 대학 가운데 서면 및 온라인 발표평가를 거쳐 2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대학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2년간 연 10억원을 지원받는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 사업이다. 대학 내 다수의 학과가 참여해 융합 교육과정을 구성하고, 새로운 교육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사업)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2018년 처음 추진했다. 올해는 LINC+사업 미참여 대학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신산업 분야는 스마트 공장과 스마트 모빌리티 등 다양하다. 

올해 선정된 연세대는 3개 학과가 협업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산업 혁신교육 트랙을 개설했다. 기존 강의식 교과목을 온·오프라인 연계과목 등으로 개편하고, 신규 교과목 11개를 개설한다. 또 5G 기반 드론 모빌리티 원격제어 실험 등이 가능한 공동설계 및 실험공간을 구축하기로 했다. 

금오공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한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한다.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하고, 지역 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해결형(IC-PBL) 교과목을 한다. 지역 내 산업체 수요를 토대로 스마트 공장 전문가 과정, 빅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 제조 전문가 과정 등 재직자 교육과정도 개설할 계획이다.

김일수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혁신선도대학은 대학이 위치한 지역적 특성과 인근 산업체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산업 분야를 선정한 점이 눈에 띄었다”고 했다. 이어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개편한 혁신 교육과정이 대학 전반으로 확산해 대학과 지역 간의 상생과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대학은 건양대학교(의료 빅데이터), 경운대학교(지능 항공 모빌리티 산업) 공주대학교(스마트 팜), 금오공대(스마트 팩토리), 대전대학교(빅데이터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동국대학교 경주(스마트 안전보건), 동명대학교(자율주행V2V를 위한 디지털 트윈), 동신대학교(스마트 에너지 시티), 부산대학교(AI 및 초연결 IoT 산업), 서울시립대(AI 기반 스마트 시티), 숙명여자대학교(미래형 자동차), 순천대학교(스마트 농업), 순천향대학교(스마트 헬스케어 융합), 숭실대학교(AI 모빌리티), 연세대(지능형 이동시스템), 우송대학교(지능형 철도산업), 원광대학교(신재생 에너지), 청주대학교(실감 콘텐츠), 한국항공대학교(AI 드론), 한남대학교(확장현실) 등이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