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학교 서·논술형 평가 이해 부족… 정기고사 출제 늘려야”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20.05.13 14:4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평가원 ‘서·논술형 평가 내실화 방안’ 발표
-시도교육청별로 지침 달라… 교사들 ‘혼란’
-“풀이시간 확보 위한 블록타임제” 제안도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단위학교의 수업과 평가 연계를 강화한 서·논술형 평가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서·논술형 평가가 구체적인 절차나 방식에 대한 안내 없이 학교 현장에 바로 도입되면서 교사들 사이에서조차 인식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3일 뉴스레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업-평가 연계 강화를 통한 서·논술형 평가 내실화 방안’ 보고서를 소개했다. 연구진은 “서·논술형 평가가 현장에 혼란을 주지 않으면서 단위학교에 내실 있게 자리 잡으려면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특히 학교 수업과 긴밀하게 연결되지 않은 결과 중심의 서·논술형 평가가 이뤄질 경우, 서·논술형 평가의 기대효과를 거두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사교육 의존도가 증가할 위험도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진은 지난해 17개 시도교육청의 서·논술형 평가 관련 지침과 단위학교의 서·논술형 평가 계획을 살폈다. 또한 현장 교사 대상 초점집단면담(FGI)을 통해 파악한 학교 현장의 서·논술형 평가 실태를 토대로 문제점과 개선점을 도출했다.

연구진은 “시도교육청별로 학업성적관리지침의 서·논술형 평가 비율과 활용 내용이 서로 다르다”며 “수행평가와 정기고사에서의 비율을 나눠 제시하지 않은 곳이 많아 정기고사에서 서·논술형 평가가 배제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실제 서·논술형 평가는 정기고사보다 수행평가에서 주로 시행되고 있다. 이어 연구진은 “서술형과 논술형에 대한 교사들의 기준과 해석도 제각각”이라며 “교사들은 학생과 학부모의 민원, 채점을 위한 절대적 시간 부족 등을 서·논술형 평가의 어려움으로 꼽았다”고 했다.

그럼에도 최근 과정중심평가 정책이 추진되면서 서·논술형 평가도 꾸준히 확대되는 추세다. 연구진은 서·논술형 평가에 대해 교사와 학생들이 느끼는 부담감을 줄이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교과 내용을 암기하지 않아도 수업 내용을 바탕으로 제시된 자료를 읽고 단답형 문항을 해결하거나 자료 분석 문항을 논술의 전(前) 단계로 제시해 단계별로 서·논술형 과제를 제시할 수 있다”며 “논술형 문항의 경우, 채점기준표를 제시하고 이에 따른 동료나 교사의 피드백을 거쳐 재작성해 채점하고 실제 점수에 반영하는 방안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제안했다.

연구진은 서·논술형 평가의 효율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연구진은 “수행평가로 실시한 서·논술형 평가 문항을 보완해 정기고사에 출제하면 학생들의 수행평가 참여도를 높이는 동시에 수업과 평가의 연계를 한층 강화할 수 있다”며 “정기고사에서의 서·논술형 평가를 강화하기 위해 시험 시간을 ‘블록타임제’(45분 또는 50분 단위수업을 교과내용이나 수업방법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제도)로 운영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상대적으로 서·논술형 평가 문항 풀이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교과의 시험 시간을 기존보다 늘려서 운영하자는 것이다.

정기고사에서 서·논술형 문항도 출제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과 단위학교의 학업성적관리지침에 제시된 권장 비율을 실효성 있게 보완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연구진은 “정기고사에서 서·논술형 평가 비율을 단계적으로 늘릴 필요가 있다”며 “충분한 채점 기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학교교육과정의 자율 운영 범위도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논술형 평가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선 채점의 질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연구진은 “서·논술형 평가 내실화 방안의 하나로 채점과정의 객관성을 보장하고 채점자 간 신뢰도를 확인할 수 있는 근거자료를 마련하기 위한 채점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했다”며 “프로그램의 기본 원칙은 교사들이 서·논술형 답안을 상호 독립적으로 채점하고, 교사 간 채점 결과가 불일치할 때 수정·보완을 통해 채점자 간 신뢰도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정한 채점을 위해선 교사의 전문성도 필수적이다. 연구진은 “현재 전국단위·시도단위 교육지원청과 단위학교별로 학습공동체가 난립하고 있어 이를 통합해 실습형 집중 연수와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지원이 필요하다”며 “전문기관이나 전문가 집단에서 예시문항과 채점기준표를 개발·보급하고, 단위학교의 특성을 고려한 방문형 실습 집중 연수도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