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교육부, 고교학점제 안착 위해 선도지구·소외지역 지원 늘린다

이재 조선에듀 기자

2020.03.19 06:0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선도지구 15개 시도 24개 지구 선정 1곳당 1~8억원 지원
-교육소외지역 8개 道 선정해 교육청당 20억원 이내 편성

기사 이미지
/양수열 기자
오는 2025년 전면 도입을 앞둔 고교학점제 안착을 돕기 위한 고교학점제 선도지구(선도지구) 운영지원사업 대상에 24개 지구가 선정됐다. 고교학점제 여건 조성을 위한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사업 대상에는 8개 도(道)가 선정됐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는 19일 선도지구 운영지원사업과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사업 선정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선도지구 운영지원사업에는 서울 강서양천·동작관악 2개 지구를 포함해 대구 달서칠곡지구, 인천지구, 광주 북구지구, 대전지구, 울산 중구지구, 세종지구, 경기 부천·안성·광명·김포·고양·광주하남·안양과천·평택지구, 강원 원주지구, 충북 청주지구, 충남 아산지구, 전북 전주군산익산지구, 전남 해남장흥강진·나주지구, 경북 구미지구, 경남 김해지구 등 15개 시도의 24개 지구가 선정됐다. 지구당 1~8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이번 선정에 따라 이들 지역은 지역 내 특목고와 자율형사립고, 일반고 등 다양한 유형의 학교와 기관 간 교육시설을 공유해 학생 수요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다양한 기관이 교육과정 운영에 협력함에 따라 원활한 협업을 위해 지역 내 교육협력센터를 설치해 고교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사회 학습장 발굴·활용을 추진하도록 했다. 

선도지구 운영지원사업에 참여하는 고교는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을 구성해 입학 초기부터 학생의 과목선택과 진로·학업설계를 돕는다. 지도팀은 교육과정부장과 교무부장, 진로·진학부장, 학년부장, 1학년 담임 등으로 구성한다. 

시도교육청은 참여고교의 과목개설 다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교과담당 순회 교·강사를 운영하고, 교수인력 자원 공동 활용 등도 지원한다. 또 다양한 유형의 고교 간 온·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선도지구 내 학생에게 다양한 학습기회를 보장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또 참여고교의 교육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 지역사회 연계와 학교 간 공동교육 참여를 위한 학생 통학 여건 조성을 비롯해 ▲소인수 및 희소과목 교·강사 인력관리 시스템 구축 ▲ICT 기기 확충 등 공동교육과정 인프라 확대 ▲일반고 직업교육 및 선취업 활성화 모델 운영 ▲기초학력 부진 진단 등을 위한 지역사회(의료기관·대학 등) 연계 학습치유센터 설치·운영 ▲AI 융합교육 등 신산업 분야 지도 전공 신설 등이다.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사업은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8개 도를 선정했다. 각 도 교육청당 20억원 이내 등 총 109억원을 지원한다. 교육소외지역 고교에 지원이 어려웠던 교과목을 개설하기 위해 도농 간 강좌교류, 계절학기 운영, 예술·체육 전문(실기)교육, 지역대학 연계 강좌 등을 지원한다. 

소외지역 근무 교원의 교육과정 설계·운영과 진로·학업 설계, 많은 과목 지도를 위한 전문성 강화 등을 지원한다. 순회 교·강사를 운영하고, 대학강사를 활용하는 등 교수자원의 확충도 추진한다. 또 실시간 쌍방향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운영을 위한 스튜디오, 태블릿, 노트북 등 기반 시설 확충과 학생의 통학여건 개선 등도 착수한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는 지자체와 지역사회가 지역 고교교육 혁신에 참여하는 계기”라며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도입 이전 교육소외지역을 포함한 모든 일반고에 고교학점제 운영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선도지구 운영지원사업과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사업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방안에 포함해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일반고는 올해 아직 고교학점제를 도입하지 않았으나,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에 따라 선택과목 수가 늘어남에 따라 공동교육과정 운영에도 두 사업 예산을 쓸 수 있도록 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