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 연기 계획 없어”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20.02.21 15:4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1일 오후 서울청사 별관서 브리핑 열어
-코로나19 교육부 대책본부장 차관서 장관으로 재편

기사 이미지
20일 대전대 직원들이 방역복을 입고 기숙사에 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살펴보고 있다./조선일보DB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자 교육부가 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 연기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21일 오후 서울청사 별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발표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이날부터 교육부는 코로나19 교육부 대책본부장을 박백범 교육부 차관에서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재편해 운영한다. 또 대책본부 안에 유초중등대책단과 대학·유학생대책단을 두고 학교 방역과 학사 일정 조정, 중국인 유학생 지원을 위한 대책 수립 등을 돕는다. 

전국 학교의 개학일은 조정하지 않기로 했다. 김 실장은 “상황 수위에 따라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현 시점에서 개학 연기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확진자가 대거 나온 대구의 경우에는 자체적으로 유치원(341곳)과 초·중·고교(459곳)의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브리핑에서는 앞서 오전에 이뤄진 서울시와의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회의 결과도 이야기했다. 대학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중국인 유학생의 이동 비용과 격리 시설 등을 시에서 지원한다는 내용이었다. 중국에서 입국한 유학생이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에 입력한 정보를 시, 대학과 공유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를 두고 실효성 없는 대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의심 증상자에 한해서만 격리가 이뤄지는데다 앱을 제대로 실행하지 않는 유학생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김 실장은  “중국에서 온 유학생들을 모두 문제 대상으로 보고 기숙사에 격리시켜야 한다는 인식은 바뀌어야 한다”며 “증상이 없다면 이들에게도 자유롭게 돌아다닐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 대학이 각 지자체에 관리해야 할 유학생 수를 전달하면 이를 감안해 기숙사 외에 거주하는 학생들을 모니터링할 인력을 지원해 감염병 예방과 확산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오는 23일 후속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