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초등 교사가 가장 바라는 것? 학생 ‘예의’ 학부모 ‘신뢰’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9.12.27 10:04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사, 학생 생활·학습 지도 부담 커… 가정서 신경 써야”

기사 이미지

초등 교사가 학생에게 가장 바라는 덕목은 ‘예의’, 학부모에게 가장 바라는 것은 ‘신뢰’로 나타났다.

27일 디지털 교육기업 아이스크림미디어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초등 교사 18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이 같이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교사가 학생에게 바라는 건 성적보다 예의다. 실제로 교사들은 올해 교사를 가장 기쁘게 했던 학생으로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예의 바른 학생(29.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반 아이들과 갈등 없이 잘 지낸 학생(19.5%)’과 ‘학급 분위기를 잘 이끌어가는 학생(15.2%)’, ‘모든 수업 시간에 참여를 잘하는 학생(14.6%)’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1년 동안 늘 우수한 성적을 유지한 학생(0.1%)’과 ‘학년·학교를 대표하는 대회 등에서 수상한 학생(0.1%)’ 등은 하위권에 그쳤다.

반면, 올해 교사를 유난히 힘들게 한 학생 유형은 ‘매사에 이기적인 학생(27.9%)’과 ‘자주 싸움을 일으키는 학생(26%)’이다. ‘너무 까불어서 분위기를 흐리는 학생(13.3%)’과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예의가 없는 학생(12.8%)’ 등도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교사가 학부모에게 바라는 건 학교 행사 참여보다 신뢰다. 올해 교사를 기쁘게 한 학부모 유형으로 ‘교사를 믿어주는 학부모(77.2%)’가 압도적인 선택을 받았다. 교사들은 ‘학생의 가정 지도를 잘하는 학부모(11%)’와 ‘교사의 고충을 이해하는 학부모(9.4%)’를 만났을 때도 기뻐했다. ‘학교 행사에 잘 참여하는 학부모(0.2%)’와 ‘복습·예습을 철저히 시키는 학부모(0.1%)’ 등은 순위가 가장 낮았다.

교사가 가장 대하기 어려운 학부모 유형은 ‘학생의 생활지도를 학교에 떠넘기는 학부모(31.1%)’다. 이어 ‘학급 운영, 수업 방식 등에 잦은 불만을 제기하는 학부모(24.8%)’나 ‘연락이 잦은 학부모(13.9%)’, ‘학생의 학교생활에 관심이 없는 학부모(13.6%)’ 순으로 응답했다.

허주환 아이스크림미디어 사업본부장은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면서 교사가 부담하는 학생의 생활·학습 지도가 과거보다 늘었다”며 “학교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배려와 양보의 가치를 우선해 가르친다면 내년에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서로 신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아이스크림미디어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