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정시 확대 방침에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맥 빠져’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9.10.30 06: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학생 과목 선택 등 수능과목에 몰려 취지 훼손
-지역교육청 “고교학점제, 꾸준히 지원할 계획”

기사 이미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 정시모집 비중 확대 방침을 밝히면서 교육 현장이 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교사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시 비중 확대 방침이 오는 2025년 전면 도입을 앞둔 고교학점제와 정면으로 배치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학생의 과목 선택권을 강화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과 경기 등 전국적으로 354곳을 지정했다.

그러나 이번 정시 비율 확대 방침으로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측은 ‘맥이 빠졌다’는 입장이다. 수능 위주 전형인 정시 비중을 확대하면 학생들이 진로와 적성이 아닌 수능 선택과목에 맞춰 교과목을 선택할 가능성이 큰 탓이다. 고교학점제 연구학교인 A고 교무부장은 “고교학점제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준비해온 교사로서 상실감이 크다”며 “교육공약으로 내걸었던 고교학점제의 도입 취지나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조차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정시 비중을 높이면 고교학점제 자체가 물거품이 될 수 있단 주장도 나온다. 주석훈 미림여고 교장은 “작년 대입개편 공론화 과정에서 제시된 내용 중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던 안처럼 정시 비중을 45% 이상으로 늘리면 사실상 대다수의 학생과 학부모가 정시를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며 “고교학점제가 완전히 물거품 될 수 있는 만큼 최종안이 나올 때까지 우선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러한 논란에도 교육청은 우선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흔들림 없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서울형 고교학점제인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을 담당하는 이은하 서울시교육청 중등교육과정 장학사는 “지금까지 추진해왔던 대로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을 위해 힘쓸 것”이라며 “교육 당국에서 정시 확대 방침을 밝힌 만큼 장기적으로 고교학점제와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는 좀 더 고민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영은 강원도교육청 중등교육과정담당 장학사는 “정시 비중 확대로 문제풀이식 교육이 다시 확산돼 고교학점제의 걸림돌이 될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대입에서 정시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 25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벌인 ‘대입 정시 확대에 관한 국민여론조사’에 따르면, 63.3%가 수능 성적을 위주로 선발하는 정시 전형 확대에 찬성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22.3%, ‘모름’이나 ‘무응답’은 14.4%에 불과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