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대학 64% “기숙사비 현금 일시불로만 받아요”

최예지 조선에듀 기자

2019.10.16 10:17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 “기숙사비 납부 방식 다양화해 부담 덜어야”

대학 10곳 중 6곳은 기숙사비를 현금 일시불로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한국사학진흥재단의 ‘2018 대학 기숙사비 납부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기숙사비를 현금 일시불로만 받는 대학은 386개 중 250개다. 전체 대학의 64.8%다.

현금 분할납부가 가능한 대학은 102곳(26.4%)이다. 분할납부가 2회 가능한 곳은 71곳, 3회 가능한 대학은 20곳, 4회 이상 가능한 대학은 11곳이다.

반면 카드납부가 가능한 대학은 61곳에 불과했다. 국공립대학 30곳, 사립대학 31곳이다. 전체 대학의 15.8% 수준이다.

카드납부와 현금 분할납부가 모두 되지 않는 대학은 250곳이었다. 카드납부는 가능하지만 현금 분할납부가 되지 않는 대학은 33곳, 현금 분할납부는 되지만 카드납부는 불가능한 대학은 75곳으로 나타났다.

두 방식 모두 가능한 대학은 단 28곳에 불과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건국대학교와 개신대학원대학교 두 곳이 전부였다.

한정된 결제 방식 탓에 대학생의 경제적인 부담이 커진다는 지적이다. 작년 대학 월평균 기숙사비는 1인실 27만1000원, 2인실 19만2000원, 3인실 15만7000원, 4인실 14만3000원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2015년 교육부가 기숙사비 현금 분할납부, 카드납부를 확대하는 ‘대학기숙사비 납부 방식 개선안’을 발표했으나, 대학의 참여는 지지부진한 상태”라며 “대학은 기숙사비 납부 방식을 다양화해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 부담을 덜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