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교육부, 공·사립 유치원 상생발전방안 모색 나선다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9.10.01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에듀파인 현장 안착·유아학비 부담 완화 등 논의

기사 이미지
공·사립 유치원 상생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추진체계(안) /교육부 제공

지난해 사립유치원 사태 이후 유치원 공공성 강화 정책을 추진해온 정부가 공·사립 유치원 상생발전방안 모색에 나선다.

교육부는 ‘공·사립 유치원 상생발전방안’(상생발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제1회 유아교육 상생발전협의회(이하 상생발전협의회)를 1일 오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각 시도교육청은 지난 5월부터 지역별 협의회를 꾸리고 지역의 여건을 반영한 제도 개선 과제를 발굴해왔다.

정부는 지역별 협의회에서 제안한 내용을 바탕으로 중앙 정부 차원에서 검토해야 할 과제를 발굴해  상생발전협의회에서 논의하고, 상생발전방안에 반영할 계획이다.주요 논의주제는 ▲에듀파인 현장 안착 ▲유아학비 부담 완화 등 학부모 부담 경감 ▲개정 누리과정 안착 등 교육의 질 제고 ▲건전한 사립유치원 지원 등이다.

상생발전협의회 위원장은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이 맡는다.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추천한 민간위원 96명과 교육청 유아교육정책 담당과장 17명 등을 비롯해 115명이 참여한다. 민간위원은 시·도별 협의회에서 공·사립유치원 학부모·교사·원장을 각각 1명씩 추천받았다. 공·사립유치원에서 참여하는 민간위원 수는 각각 48명으로 동일하다. 학부모와 유치원 교원이 직접 참여하는 협의회에서 여러 차례 논의를 거쳐 마련된 상생발전방안은 올해 말 발표할 예정이다.

설 국장은 “우리 아이들 모두가 질 좋은 유아교육을 받으려면 공·사립 유치원이 함께 발전해야 한다”며 “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충분히 논의해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고 유아교육 공동체가 만족하는 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유아교육의 국가책임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