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보

올 수능 지원자 54만명 … 재학생 줄고 졸업생 늘었다

하지수 조선에듀 기자

2019.09.09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 2020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
-전년比 4만6000명 줄어 …‘학령인구 감소 여파’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오는 11월 14일 치르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지원자 수는 약 54만명으로 집계됐다. 고 3 재학생은 줄어든 반면 졸업생은 증가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지난달 22일부터 6일까지 2020학년도 수능 원서접수를 진행한 결과 54만8734명이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지원자 수 59만4924명과 비교하면 4만6190명 줄어들었다.

지원자 가운데 재학생은 지난해 대비 5만4087명 감소한 39만4024명(71.8%)이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졸업생은 6789명 증가한 14만2271명(25.9%),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108명 늘어난 1만2439명(2.3%)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지난해 수능에 비해 쉽게 출제된 6월과 9월 모의평가 난도를 본 졸업생들이 올해 수능 역시 난도가 낮을 걸로 예상해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남녀 성비는 지난해와 유사하다. 남학생 수는 전체의 51.4%를 차지하는 28만2036명이다. 여학생은 26만6698명(48.6%)으로 확인됐다.

영역별로 살펴보면 전체 지원자 54만3734명 중 국어영역을 선택한 지원자는 54만5966명(99.5%)이다. 수학영역은 52만2451명(95.2%)이, 영어영역은 54만2926명(98.9%)이, 탐구영역은 52만6422명(95.9%)이,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8만9410명(16.3%)이 선택했다. 수학영역 지원자 52만2451명 중 가형 선택자는 16만7467명(32.1%)으로, 나형 선택자는 35만4984명(67.9%)으로 집계됐다.

또 탐구영역 지원자 52만6422명 가운데 사회탐구영역 선택자는 28만7737명으로 전체의 54.7%를 차지했다. 과학탐구영역의 경우 전체의 44.1%인 23만2270명이 시험을 응시했다. 직업탐구영역 선택자는 6415명(1.2%)이다. 사회탐구영역을 지원한 학생들이 가장 많이 고른 과목은 ‘생활과 윤리’다. 사회탐구영역 지원자 28만7737명 중 58.7%(16만8994명)가 이 과목을 골랐다. 과학탐구에서는 ‘지구 과학Ⅰ’ 지원자가 전체 과학탐구영역 지원자(23만2270명) 가운데 69.4%(16만1101명)로 가장 많았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