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삼육대 학생 사회공헌 프로젝트 ‘MVP+’ 성료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19.09.06 17:2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삼육대 전인교육본부는 5일 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 ‘MVP+ 2.0’ 결과보고회를 열었다. /삼육대 제공
삼육대가 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삼육대 전인교육본부는 올해 처음 시행한 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 ‘MVP+ 2.0’을 성황리에 마무리하고, 우수팀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MVP+2.0은 학생들이 지역사회를 변화시킬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실행하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이다. 인성교육의 핵심가치인 ‘관계’ ‘사회공헌’을 놀면서 하자는 취지로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지난 학기 처음 도입했다. 

올해 참여한 학생 300여명은 42개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기획해 직접 참여했다. 프로젝트는 시민의식 소통 창의적 사고 자기주도 글로컬 나눔 실천 등 삼육대의 핵심역량에 맞은 방향으로 설계했다. 

삼육대 전인교육본부는 5일 결과보고회를 열고 이 가운데 6개팀을 우수팀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프로젝트 프레젠테이션과 심사위원 점수와 결과보고회 학생투표를 합산해 대상과 최우수팀 등을 가렸다. 

심사 결과 대상은 ‘먹고 싶은 거 다 먹어’팀이 차지했다. 이 팀은 지역아동센터와 중·고등학교 취약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영양교육을 실시해 청소년기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식품영양학과와 생활체육학과, 보건관리학과 학생이 참여해 전공을 살린 프로젝트로, 강북구보건소와 협업해 전문적인 교육과 조언도 받았다. 

이밖에 동화책을 제작해 사회문제에 대한 아이들의 올바른 인식을 돕는 ‘아장아장’팀과, 음식물쓰레기로 인한 환경부담을 줄이기 위해 잔반을 남기지 않도록 SNS에 인증하는 캠페인을 펼친 ‘쓱싹쓱싹 챌린지’팀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일목 삼육대 전인교육본부장은 “대학교육을 받는 가장 큰 목적 중 하나는 스스로 서고 스스로 생각해 활동을 계획하는 자립”이라며 “학생들 스스로 좋은 아이디어를 프로젝트로 발전시키고 능동적으로 활동해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