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정부, 日 수출규제 산업 관련 大3·4 전공 확대한다

이재 조선에듀 기자

2019.08.09 10:5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9일 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
-소재·부품 등 핵심인재 양성 계획
-초·중등 대상 체험 역사교육 강화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관련 산업 분야의 핵심인재 양성 계획을 마련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11회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소재·부품·장비 산업분야 등 핵심인재 양성 계획’을 논의했다.

이 계획은 대학에 해당 분야 연계·융합전공 과정 신설을 독려하고, 이를 주요 대학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이다. 신속한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교 3·4학년 대상 과정을 신설하도록 권장한다. 이와 함께 실제 산업 현장의 수요와 동향에 대한 진단을 바탕으로 올해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 인재 양성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와 신산업 분야의 대외 의존도를 낮추고 국가의 산업·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 인력 양성에 총력을 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재·부품·장비와 신산업 분야의 고급 인재를 신속하게 양성하기 위해 전 부처에서 추진 중인 인력양성 정책·사업을 전폭적으로 활용하고 관련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또 “지금 일본의 부당한 수출제한 조치로 수많은 도전이 밀려오고 있지만, 담대하고 차분하게 위기를 극복하고 변화의 시기를 더 발전과 성장의 기회로 바꾸어 나갈 것”이라며 “산업 현장의 수요와 동향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분석해 이공계 혁신 인재 양성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동북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역사교육 활성화 방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계기 기념행사 추진 계획 ▲국내 관광 활성화 특별 대책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계기 교육과 동아리·캠페인 등 체험 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계기교육은 학교 교육과정에 제시되지 않은 특정 주제에 대해 이뤄지는 교육이다.

정부는 또 한일 관계사와 갈등 현안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 전문가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국민의 동북아 역사 인식 제고를 위한 시민강좌 개설과 역사서적 개발·보급 등 교육·홍보도 다양하게 전개할 방침이다.

오는 14일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관련 전시·공모전과 특별 영화 상영, 지역 추모·문화행사 등을 다양하게 추진한다. 정부는 지난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14일을 국가기념일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했다.

국내 관광 활성화 특별 대책은 항일 역사유적지와 관광지 등 국내 관광지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여행환경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았다. 광복절 역사여행과 광복절 여행 코스 10선 등 국내 관광지를 홍보하고, 주요 관광지의 부당요금과 위생불량 등 지도·점검과 안전 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류와 비무장지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연계한 관광 상품과 농어촌·생태관광 등 지역관광 체험활동을 확충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