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여러분의 생각은?] 진한 화장에 민소매 드레스… 11세 여자 아이 모습이라고?

이슬기 기자

2019.07.01 15:27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아이스크림 광고 등장해 논란
업체, 사과문 게시 후 광고 중단

아이스크림 업체 배스킨라빈스가 어른 배우처럼 화장한 어린이 모델을 광고에 내세워 논란이 되고 있다. 배스킨라빈스는 지난달 28일 유튜브 등에 어린이 모델 엘라 그로스(11)가 출연한 아이스크림 '핑크스타'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엘라는 분홍색으로 볼과 입술에 색조 화장을 하고 민소매 드레스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엘라는 한국과 미국에서 활동 중인 유명 어린이 모델이다.

기사 이미지
최근 아이스크림 업체 배스킨라빈스가 어린이 모델을 등장시킨 광고에 비난이 일자, 배스킨라빈스는 해당 광고를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 유튜브 캡처
영상이 공개된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서는 이 광고가 어린이의 성적인 모습을 지나치게 부각했다는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특히 문제가 된 점은 진한 화장과 노출 의상, 아이스크림을 먹는 입술을 확대한 장면이다. 반면 "아이스크림을 먹는 장면일 뿐인데 과도한 지적"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배스킨라빈스는 하루 만인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광고를 중단했다. 배스킨라빈스는 "모델의 부모님이 참석한 곳에서 일반적인 어린이 모델 수준의 메이크업을 했으며 평소 모델로 활동했던 아동복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상태로 촬영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광고 영상 속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는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영상 노출을 중단했다"고 했다. 해당 사과문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생각 더하기+

배스킨라빈스의 '핑크스타' 광고를 두고 '어린이 모델에게 진한 화장과 노출 의상을 입히는 등 성적인 모습을 지나치게 부각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반면 '제품 특성을 잘 드러내는 광고일 뿐 과도한 지적이다'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