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THE 인터뷰] '핵인싸 승헌쓰' 백승헌

오누리 기자

2019.04.17 15:3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나로 말하자면 '밥솥 같은 사람' 촐싹댔다 소심했다… 모드 다양하죠"
'의식의 흐름대로'영상 찍고 업로드 함께 떠들어주는 팬들 고마워
나처럼 되고 싶다고요? 자기만의 특색·끼 찾아보세요

"저 자신을 한 단어로 표현하면요? 음, 저는 밥솥 같은 사람이에요. 밥솥을 보면 백미 모드, 현미 모드처럼 여러 취사 모드가 있잖아요? 저도 굉장히 다양한 모드(끼)를 가지고 있거든요. 34가지 정도의 자아가 있지 않은가 해요(웃음)."

기사 이미지
“앞으로의 계획은 딱히 없어요. 지금처럼 많은 사람과 수다 떨면서 재밌게 살고 싶어요.” 소셜미디어(SNS) 스타 승헌쓰는 목표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노인이 돼서도 ‘해피 바이러스’를 전하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이신영 기자

34개의 자아를 가졌다는 남자. 소셜미디어(SNS)에서 '핵인싸(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사람)'로 통하는 승헌쓰(본명 백승헌·22·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언어문화전공 2학년)다. 많은 자아를 가진 덕분일까. 그의 영상은 종잡을 수 없다. 드라마 속 등장인물을 패러디하거나 아이돌 노래에 맞춰 웃긴 춤을 추기도 한다. 대부분 가벼운 마음으로 보며 한바탕 웃을 수 있는 영상이다. 승헌쓰는 요즘 10대 사이에서 여느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린다. 그의 팔로어는 유튜브 36만, 인스타그램 43만, 페이스북 60만 명에 달한다. 승헌쓰는 지난 5일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앨범 '느껴지니'를 발표하며 가수로도 데뷔했다. 지난 11일 서울 강남에 있는 다이아 티비(DIA TV) 스튜디오에서 승헌쓰를 만났다.

Q. 저도 팬이에요. 정말 반가워요.

"제게 팬이 있다는 게 아직도 실감이 안 나요. 가끔 길거리에서 팬들이 알아보고 같이 사진 찍자고 해요. 그게 좋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너무 부끄러운 거예요. 그런 요청을 받으면 구석에 가서 몰래 찍자고 해요(웃음). 저는 그냥 제 소소한 일상을 업로드하는 것뿐인데, 많은 분이 즐겁게 봐주셔서 고마울 뿐이에요."

Q. 생각보다 차분하시네요. 아주 시끄러운 타입일 줄 알았는데.

"그렇죠? 다들 제가 '핵인싸'라고 하는데 저 사실 되게 내성적이에요. 이 말 하면 아무도 안 믿더라고요. 제 영상 보면 그렇게 생각하실 법도 하죠(웃음). 타고난 성격은 내성적인 게 확실해요. 혼자 있는 것도 좋아하고요. 그래서 그렇게 영상에서 혼잣말을 잘하는지도 모르겠어요."

승헌쓰는 몇 해 전까지만 해도 평범한 고등학생이었다.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친구들과 어울려 놀던 영상이 페이스북에 올라가면서 한순간에 유명해졌다. 걸그룹 투애니원의 노래 '파이어(fire)'에 맞춰 춤추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었다.

Q. 저도 봤어요. 멤버별 특성을 잘 살렸던데요.

"그래서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셨나 봐요. 반 친구들이 혼자 보기 아깝다고 올린 영상이거든요. 막 올렸을 때 '좋아요'가 30개 정도였나? 그러다 어느 날 갑자기 '좋아요' 수가 막 올라가더라고요. 하루 만에 15만 개나 된 거예요! 깜짝 놀랐죠. 그때 이후로 웃긴 영상 전문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어요."


기사 이미지
Q. 끼가 대단해요. 연예계 데뷔 제안도 있었나요?

"오디션과 방송 출연 제의가 몇 번 있었어요. 감사하지만 아까 말한 대로 제가 낯을 많이 가려서요. 지금처럼 온라인으로 활동하고 가끔 오프라인에서 팬들 만나는 정도로 만족해요. 혼자 '의식의 흐름'대로 영상을 찍고 팬들이랑 소통하는 게 낙이에요."

Q. 가장 아끼는 영상이 뭔가요?

"'재수 열차'요! 제가 대입에 실패해서 재수했거든요. 재수 전에 마지막으로 놀아보자고 친구들이랑 놀이공원에 갔어요. 그때 롤러코스터를 타면서 "저 재수해요! 올해 수능은 잘 볼게요"라는 내용의 영상을 찍었어요. 보통 재수생은 되게 불쌍하고 안됐다고만 생각하잖아요. 그래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열심히 해보겠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었어요. 지금도 많은 분이 그 영상을 좋아하세요. 3년 전 영상인데 아직도 '나도 재수한다. 이 영상 보고 우울한 마음이 한결 나아졌다' 같은 댓글이 달려요."

Q. 소셜미디어 구독자 수를 모두 합치면 140만 명이나 되네요. 승헌쓰에게 구독자는 어떤 의미인가요?

“저랑 통하는 사람요! 저는 주로 라이브 방송을 하거든요. 방송을 시청하는 구독자들이 댓글을 달면 저는 댓글에 답을 하죠. 그러다 웃긴 댓글을 보면 자연스레 재밌는 리액션(반응)이 나와요. 구독자들도 제 방송을 보면서 웃지만 저도 댓글을 보며 즐거워할 때가 많죠. 늘 저와 함께 신나게 떠들어줘서 고마워요.”

Q. 승헌쓰를 좋아하는 초등학생도 많아요. ‘제2의 승헌쓰’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요?

“저는 스스로 매력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지금처럼 많은 분이 저를 좋아할 거라곤 상상도 못 했죠. 모든 사람은 자기만의 특색과 장점, 끼를 가지고 있어요. 어린이조선일보 독자들도 자기 자신을 더 사랑하고 자기만의 매력을 발견하시길 바라요.”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