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교육부 소식

서울교육청, 통합교육팀 신설…장애학생 행동중재 특별지원단 운영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9.04.16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0일 장애인의 날 맞아 ‘특수교육 지원방안’ 발표
-서울인강학교, 9월 공립으로 전환

기사 이미지
/서울시교육청 제공

서울시교육청이 장애학생 통합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통합교육팀’을 신설한다. 이와 함께 특수교육과 행동문제 임상전문가로 구성된 ‘행동중재 특별지원단’을 운영해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

시 교육청은 16일 제39회 장애인의 날(4월 20일)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특수교육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시 교육청에 오는 9월 신설되는 ‘통합교육팀’은 기존 특수교육팀에 추가 인력을 배치해 운영된다. 이를 통해 일반학교의 통합교육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일반교육과 특수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통합교육지원단’도 신설한다. 통합교육지원단은 본청과 전체 11개 교육지원청에 설치된다. 해당 교육지원청 담당 학교는 지원단을 통해 통합교육과 특수학급 교육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학교 현장에서 장애학생의 행동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를 지원하고자 내달부터 ‘행동중재 특별지원단’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해온 ‘긍정적 행동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컨설팅은 올해 모든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장애공감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된 ‘찾아가는 장애이해교실과 장애공감문화 캠페인’은 올해 본청과 전체 11개 교육지원청에서 실시된다. 기존에는 특수교육을 받는 학생이 재학하는 학교만을 대상으로 했던 관리자 특수교육 연수는 유ㆍ초·중등과 고교 등 모든 일반학교의 관리자를 대상으로 확대 실시된다.

앞서 지난해 장애학생 학대가 발생한 서울인강학교는 9월부터 ‘서울도솔학교’라는 공립학교로 전환된다. 이는 사립특수학교에서 교육청에 교지와 건물을 무상으로 기부해 공립전환이 이뤄진 첫 번째 사례다. 시 교육청은 이번 공립전환을 계기로 서울도솔학교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학교시설을 확충하겠다는 입장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인강학교 공립화와 통합교육팀 신설 등은 장애와 비장애의 차이를 넘어 다양성을 존중하는 교육을 실현하려는 방안”이라며 “보다 책임 있고 촘촘한 특수교육을 지원해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 교육공동체 모두가 행복한 교육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