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초등 아고라] 유튜브 댓글 규제, 우리 생각은요?

오누리 기자

2019.03.12 15:46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어린이 보호 위해 유튜브 댓글 차단?
해로운 콘텐츠부터 규제해야죠

초등생 등장하는 모든 영상, 댓글 차단 '강수'
"소통 막고 표현의 자유 침해해" 반대 목소리
콘텐츠 감시 강화 등 근본적인 문제 집중해야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튜브가 어린이 사용자를 위해 칼을 빼들었다. 최근 유튜브는 어린이가 등장하는 모든 영상의 댓글난을 차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악성 댓글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겠다는 취지다. 이 같은 초강수에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미성년자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는 의견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맞섰다.

어린이조선일보는 명예기자들과 함께 '유튜브 댓글 규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진규(경기 하남 미사강변초 6) 군과 이지원(서울 염동초 6), 서소영(서울 숭의초 5) 양이 지난 11일 한자리에 모였다.


기사 이미지
'유튜브 댓글 규제'를 주제로 토론한 어린이조선일보 명예기자들. 오른쪽부터 김진규(경기 하남 미사강변초 6)군, 이지원(서울 염동초 6)·서소영(서울 숭의초 5) 양. / 양수열 기자

댓글은 소통의 수단… 어린이 영상에서만 차단해선 안 돼

"얼마 전에 한 유명 초등학생 유튜버의 영상을 본 적 있어요. 평범한 일상 영상이었는데 '댓글을 달 수 없는 동영상입니다'라고 돼 있어서 황당했어요. 구독자로서 '영상 잘 봤다'고 댓글을 남기고 싶었는데 아쉬웠죠."

김진규 군이 먼저 말했다. 김 군은 "유튜브에서 댓글은 구독자와 유튜버를 이어주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초등학생이 나오는 모든 영상의 댓글을 차단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이지원 양도 거들었다. "저도 초등학생들이 올리는 시험 기간 브이로그(vlog·일상 생활 등을 담은 영상)를 즐겨 봐요. 가끔 '공부하느라 힘들죠. 힘내세요'와 같은 댓글을 달기도 해요. 그럼 유튜버가 제 댓글에 '하트'도 눌러주고 고맙다고 답 댓글도 달아주죠. 이럴 때 유튜브 하는 소소한 재미를 느껴요. 무작정 댓글을 차단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요."

서소영 양은 "어린이가 나오는 영상만 댓글을 차단하는 건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서 양은 "어린이들도 어른들처럼 멋진 유튜버가 되고 싶어 채널을 개설한 경우가 많다. 댓글을 차단해버리면 구독자 수가 줄어든다. 댓글 전체를 차단하기보다는 어린이들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들만 선별해 지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12일 94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보람튜브'의 댓글난이 차단된 상태로 뜬다. / 유튜브 캡처

어린이 위해 콘텐츠 모니터링 강화해야

유튜브 최고경영자(CEO) 수전 보이치키는 "댓글 차단을 우려하는 사람이 많다는 걸 알고 있다. 그러나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것보다 우리에게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유튜브가 이런 조처를 내린 이유는 어린이를 향한 악성 댓글이나 어린이를 성적 대상화하는 콘텐츠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날 학생들은 "유튜브가 어린이를 보호하려면 댓글 차단과 같은 손쉬운 방법보다는 더욱 근본적인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단순히 초등학생이 나오는 영상의 댓글 창을 막는다고 어린이들이 위험에 빠지지 않을까요? 지금도 유튜브에는 어린이들에게 부적절한 영상이 수백 수천 건씩 올라오고 있어요. 어린이에게 나쁜 영향을 끼치는 콘텐츠를 먼저 규제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서 양이 말했다.

김 군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김 군은 "13세 미만의 어린이가 나오는 영상을 하나하나 찾아내 댓글을 차단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라며 "어린이들에게 해로운 콘텐츠나 그런 영상을 생산해내는 유튜버를 먼저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가 댓글을 차단하겠다는 이유는 어느 정도 이해가 돼요. 상처받기 쉬운 어린이들을 보호하려는 거잖아요. 그래도 단순히 댓글을 달지 못하게 막는 건 옳지 않아요. 다만 유튜브 관계자들이 미성년자를 위해 콘텐츠 모니터링(감시) 등을 강화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해요. 어린이들이 유튜브를 하면서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모두가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죠."(이지원 양)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