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이상호 국민대 교수, 해수담수화 시설 개발 박차 가해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19.02.01 17:18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건설시스템공학부의 이상호 교수가 도서(島嶼)지역의 물 부족 해결에 도움될만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민대는 “이 교수가 기존의 해수를 담수화해 외부로 공급하도록 돕는 ‘해상 이동식 해수담수화 선박 플랫폼’을 개발 중”이라고 1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육상이 아닌 바다 위에 떠 있는 해수담수화(바닷물의 염분을 제거하여 민물로 만드는 일) 시설이다. 기후변화로 가뭄이 발생할 경우, 해안·도서 지역으로 이동해 물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연구팀은 현재 선박 건조 비용과 운영비를 줄이기 위한 담수화 장치의 소형화, 초경량화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 교수는 “해상 이동형 해수담수화 플랜트 기술이 확보된다면, 관련 산업의 육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난해 환경부가 지원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추진하는 플랜트 연구사업 ‘해상 이동형 해수담수화 플랜트 기술개발’ 연구단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오는 2023년까지 6년간 225억원의 정부로부터 지원금을 받으며 연구에 힘쓰게 된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