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입시

올해 고3 첫 학력평가 3월 7일…“高 1·2 과정 복습해야”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9.01.08 15:18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2019년 전국연합학력평가 및 수능 모의평가 일정 및 대비법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올해 전국연합학력평가 및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평가 시행 일정이 확정·발표되면서 2020학년도 대학입시가 본격화하고 있다. 올해 첫 학력평가는 고등학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오는 3월 7일 시행된다.

커넥츠스카이에듀진학연구소가 2019년 전국연합학력평가(이하 학력평가)와 수능 모의평가 시험일 분석 자료를 8일 공개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일 올해 학력평가 시행 일정과 출제 범위 등을 확정·발표한 바 있다.

올해 학력평가 전체 일정을 살펴보면, 고교 3학년은 ▲3월 7일 ▲4월 10일 ▲7월 10일 ▲10월 15일에 시험을 치른다. 고교 1, 2학년 대상 학력평가는 ▲3월 7일 ▲6월 4일 ▲11월 20일에 시행된다.

이외에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시행하는 모의평가는 ▲6월 4일 ▲9월 4일로 예정돼 있다. 단, 모의평가는 학력평가와 달리 고3 수험생을 비롯해 재수생 등 고교를 졸업한 수험생도 응시할 수 있다. 올해 수능은 11월 14일에 시행될 계획이다.

입시전문가는 예비 고3 수험생이라면 3월 학력평가의 출제 범위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 3월 학력평가에서 ‘국어’와 ‘영어’ 영역의 출제 범위는 계열 구분없이 고 1, 2학년 과정 전 범위다. 계열과 관계없이 필수 응시 영역인 ‘한국사’ 영역은 전 범위에서 출제된다.

자연계 수험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의 경우, ‘미적분Ⅱ’ 전 범위와 ‘확률과 통계’의 ‘순열과 조합’까지가 출제 범위에 해당한다. 인문계 수험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의 출제 범위는 ‘수학Ⅱ’ 전 범위와 ‘미적분Ⅰ’의 ‘수열의 극한’까지다.

3월 학력평가에서 탐구 영역은 사회탐구와 과학탐구 영역만 시행한다. 사회탐구 영역은 9개 과목 모두 교과별 전 범위, 과학탐구 영역은 ‘물리Ⅰ·화학Ⅰ·생명과학Ⅰ·지구과학Ⅰ’에 한해 교과별 전 범위를 출제 범위에 포함한다. 직업 탐구 영역과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3월 학력평가에서 시행하지 않는다.

유성룡 커넥츠스카이에듀진학연구소장은 “예비 고3 수험생들은 다가오는 3월 학력평가에 대비해 고 1, 2학년 때 배운 교과목별 학습 내용을 복습하는 것을 가장 우선시해야 한다”며 “자신이 수능에서 응시할 영역과 과목의 학습 수준을 잘 살펴 그에 맞는 영역별·시기별 계획을 세우고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소장은 “고 1, 2학년 때 치른 학력평가의 영역별 등급이 1, 2등급 이내인 수험생이라면 수능 시험 기출문제나 EBS 수능특강 등을 통해 미리 대비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반면, 3등급 이하인 수험생들은 이번 겨울방학 동안 교과목별로 고 1, 2학년 과정을 복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기사 이미지
/커넥츠스카이에듀진학연구소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