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이 어린이] 키즈 모델 엘라 그로스

정채은 인턴기자

2018.12.04 09:44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패션은 나를 표현하는 일… 무얼 입든 자신감 갖는 게 중요"

기사 이미지
엘라 양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 중이다. 쉬는 날에는 춤을 추거나 주짓수를 한다. /리바이스 제공
"카메라 앞에 서면 마음이 편안해져요. 저를 표현하는 일이 설레고 재밌어요." 며칠 전 생일을 맞으며 10대에 접어든 키즈 모델 엘라 그로스(10). 사진 한 장에서도 '프로'의 냄새를 풍겨 '애 같지 않다'는 인상을 준다.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엘라는 한국, 미국, 일본 등 여러 나라를 오가며 활동한다. 펜디, 타미 힐피거, 리바이스, 갭 등 세계적 브랜드의 얼굴로서 어린 나이에도 화려한 커리어를 이어가는 그를 지난달 28일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실제로 만나 본 엘라는 말 그대로 '반전'이었다. 패션 잡지에서 그의 사진을 처음 보고 말 붙이기 어렵겠다고 예상한 것과 전혀 달랐다. 활짝 웃으며 인사하는 엘라는 이야기를 나눌수록 재밌고 엉뚱한 열 살짜리 어린 애였다.

어느 날 갑자기 일상이 된 모델 생활

"제가 두 살 때 공원에서 놀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다가와서 모델 해보지 않겠느냐고 했대요. 지금은 기억나지 않지만 엄마가 말씀해주셨어요."

엘라는 자신이 하루아침에 모델이 돼 있었다고 했다. 모델이 되려고 준비하거나 오디션을 보러 다닌 게 아니었다. 소위 '길거리 캐스팅'을 받은 것이다.

"여섯 살 때까지만 해도 모든 사람이 저처럼 모델을 하는 줄 알았어요. 누구나 사진은 찍잖아요? 저한테는 그게 일일 뿐이고요(웃음)."

엘라 자신뿐만 아니라 학교 친구들도 엘라가 모델이라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고 한다. 잡지에서 엘라를 우연히 발견한 뒤에야 그가 모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엘라가 사람들에게 굳이 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생각보다 조용히 학교에 다니는 평범한 학생으로 지내고 있었다.

"모델이라고 해서 특별할 건 없어요. 그냥 차에서 자고 있다가 내려서 촬영하고, 다시 차를 타고 학교에 가거나 집에 갈 뿐이죠. 그게 다예요(웃음)."

이른 아침에 화보 촬영을 하고 나면 저녁쯤 됐을 때 그 사실을 잊어버린 적도 있다고 했다. 엘라 양에게 모델 일이란 밥을 먹고 학교에 가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일상의 한 부분이었다.

기사 이미지
‘손하트’를 만들며 방긋 웃는 엘라 그로스 양. 촬영할 때 ‘하트’를 해본 적은 없다며 부끄러워했다.
"모델·연기·공부, 무엇도 놓치고 싶지 않아"

그는 최근에 연기로도 발을 넓혔다. 지난달 발매된 자이언티의 신곡 '멋지게 인사하는 법'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내년 공개되는 미국 넷플릭스 드라마 '말리부 레스큐(Malibu Rescue)'의 촬영도 마쳤다. 모델로서는 베테랑이지만 연기자로서는 아직 신인이다. 연기를 잘하고 싶은 마음에 연기 수업도 듣는다.

"모델은 카메라 앞에서 자연스럽게 포즈만 잡으면 되죠. 있는 그대로의 제 모습을 표현하니까요. 그런데 연기는 극 중 인물이 되기 위해 대사를 전부 암기해야 하는 게 어려울 때가 있어요."

롤모델이 누구냐는 질문에 내털리 포트먼과 에마 왓슨을 꼽았다. 두 배우 모두 명문대에서 공부한 모범생이라는 공통점이 떠오를 때쯤 엘라는 "일이 많아져도 공부를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촬영장에서 쉬는 시간이 생길 때마다 학교에서 내준 숙제를 한다고 했다.

"촬영 때문에 학교 수업에 빠지는 경우가 가끔 있어요. 하지만 진도에 뒤처지지 않도록 더 열심히 공부해요."

엘라 그로스가 말하는 스타일링 팁, 모델 되는 법

"Be confident(자신감을 가져라)."

어린이조선일보 독자들을 위한 '패션 꿀팁'을 달라는 말에 그는 '자신감'이라고 답했다.

"무슨 옷을 입었는지는 중요하지 않아요. 자신 있는 표정과 자세가 중요하죠. 다만, 과하지 않고 단순하게 입는 게 멋지다고 생각해요."

엘라는 자신처럼 모델을 꿈꾸는 친구들에게도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열심히 일해야 해요. 또, 자신감을 가지되 거만하게 굴어선 안 돼요. 저는 주변 사람들에게 늘 친절하고 예의 바르게 행동하려고 해요. 모델이라고 해서 남들보다 대단한 사람인 건 아니잖아요."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