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조신한 여학생, 듬직한 남학생?… 학교 내 성차별 여전

오누리 기자

2018.10.31 15:35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여성가족재단 설문 조사 진행

기사 이미지
교과서에 등장하는 여자는 대부분 앞치마를 두르고, 남자는 넥타이를 맨 전문가처럼 표현한 경우가 많다. 설문에 참여한 시민들은 이 같은 교과서 속 성차별 요소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제공
'여자는 외모, 남자는 능력' '집안일은 엄마가, 회사 일은 아빠가'….

남녀의 역할을 구분 짓는 성차별적인 말들이 여전히 학교 현장에서 쓰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학생의 날' (11월 3일)을 앞두고 학교 내 성차별 언어와 행동을 바꿔보자는 취지로 진행한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학교 편' 설문 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앞서 여성가족재단은 지난달 10~18일 시민 참여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 설문에는 528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참여자 남녀 성별 비율은 2대8이었다.

'학교생활 중 성차별적인 말을 듣거나 행동을 경험한 적이 있나요?'라는 질문에 참가자의 86.7%가 '있다'(여성 87.8%-남성 82.5%)고 응답했다. '학교생활 중 성차별이 가장 심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에는 '교사의 말과 행동'이 34.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칙'(27.5%) '학생의 말과 행동'(11.2%) '교과 내용'(11.0%) '진로 지도'(10.0%)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조신한' 여학생, '듬직한' 남학생 등 성별에 따라 달리 붙는 수식어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낡은 교훈·교칙 등을 시급히 바꿔야 할 학교 내 성차별 사례로 꼽았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는 "학교는 학생들의 가치관 형성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기관"이라며 "학생들이 성평등 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교과 내용·교훈·교칙 등에 대한 전반적인 모니터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