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올해 공립유치원 교사 예고보다 2배 많이 뽑기로…1018명 선발

손현경 조선에듀 기자

2018.09.13 11:3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 교육부, 2019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시험 시행계획 발표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정부가 올해 공립유치원 신규교사 채용 선발규모를 지난해 예고 인원보다 2배 많은 1018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의 ‘2019학년도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시행계획’을 각 시도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정·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11월 10일(토), 시도교육청별로 치러질 2019학년도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시험 선발규모는 1018명이다. 이는 지난 6월 사전 예고 인원인 499명의 2배 수준이다. 2019학년도 시도교육청별 선발인원과 1·2차 시험일정 등 구체적 내용은 해당 시도교육청 홈페이지 시행계획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2019학년도 시도별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선발인원을 살펴보면, ▲서울 170명 ▲부산 43명 ▲대구 37명 ▲인천 21명 ▲광주 14명 ▲대전 36명 ▲울산 11명 ▲세종 30명 ▲ 경기 250명 ▲강원 33명 ▲충북 43명 ▲충남 30명 ▲전북 40명 ▲전남 56명 ▲경북 31명 ▲경남 150명 ▲제주 23 등 총 1018명을 뽑는다.

교육부는 유아교육의 국가 책임을 강화하고 출반선 단계의 균등한 교육기회의 보장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공립 유치원 확대와 유치원 정규교사의 확충을 추진해왔다. 최근 2년간(2014년부터 2016년까지) 충원 규모는 2478명으로 이전 3년간 선발 인원과 비교해도 442명이 많다.

특히 지난해에는 유치원 교사 정원 800명을 추가 확보해 정원 부족으로 기간제 교사로 운영했던 유치원 학급의 정원외 기간제 교사를 해소하는 등 국공립 유치원 교사를 100% 정규교원 정원으로 확보하기도 했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현장과 활발히 소통해 유아가 행복하고 학부모가 믿고 보내는 유치원 교육 여건 조성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기사 이미지
/교육부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