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세계적 수준 연구 위한 글로벌 박사 펠로우십 올해 257명 선정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8.08.06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60개 대학 1356명 지원…경쟁률 5.3대 1
-작년 1인당 평균 1.38건 학술논문 중 SCI급 1.14건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세계적 수준의 박사급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글로벌 박사 양성사업’(Global-Ph.D. Fellowship·GPF)에 올해 257명이 선정됐다. 인문사회 및 과학기술 전 분야에 걸쳐 선정된 이들은 등록금 등 최대 연 3000만원을 최장 5년까지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국내 대학원의 학술·연구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글로벌 박사 양성사업’의 대상자로 올해 257명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글로벌 박사 양성사업’은 2011년부터 시작한 교육부의 연구지원 사업으로, 전 학문분야에서 성장가능성이 크고 우수한 박사과정 학생을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 인문사회 및 과학기술 전 분야에 걸쳐 선발된 이들은 박사과정 2+1년 혹은 석‧박사통합과정 2+3년 동안 등록금, 생활비, 학술활동비 등으로 매년 최대 연 3000만원에 달하는 지원금을 받게 된다. GPF 선정자 수는 대학 연구역량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 5월 9일까지 국내 60개 대학에서 총 1356명이 지원해 평균 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단계 서면평가, 2단계 발표·면접평가를 거쳐 선발된 이들은 각각 인문사회 분야 75명, 기초과학 분야 103명, 응용과학 분야 79명이다.

교육부는 이번 사업에 선발된 이들을 대상으로 연구·학업 계획의 진행 상황을 매년 점검하고 전문가 컨설팅을 시행해 내실 있는 연구 및 학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매년 ‘글로벌 박사 펠로우즈 학술대회’를 개최해 사업 수혜자 간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학문적 교류의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우수한 성과를 거둔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국제공동연구, 해외 학회 발표 등 해외 연구 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글로벌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글로벌 박사 양성사업 수혜자들의 1인당 평균 1.38건의 학술논문 중 SCI급은 1.14건이었으며, SCI에 등재된 논문 1인당 평균 영향력지수(IF) 값은 6.30으로 사업투자 효과 발생시기인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6점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해당 분야 내 논문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논문 1편당 평균 표준화된 순위보정영향력지수(mrnIF)값은 76.6으로, 최근 3년간 국가 R&D 사업성 평균값과 비교했을 때 질적으로 높은 수준의 논문이 게재되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기준 학술대회 논문발표 성과에서 1인당 평균 국내 1.17건, 국외 1.29건을 기록하면서 국내보다 국외에서 그 성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민철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8년째 시행하고 있는 글로벌 박사 양성사업은 국내 대학원의 연구 기반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며 “선정된 대학원생들이 창의적 도전적 연구에 전념해 세계적 수준의 연구성과를 창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