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동국대, 로스엔젤레스(DULA) 후원의 밤 개최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18.07.12 17:0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이사장 자광스님 2천만원 등 약 5억원 기금 모금

기사 이미지
/ 동국대 제공

학교법인 동국대학교(이사장 자광스님)는 지난 11일(수) 오후 6시 서울 장충동 앰배서더호텔에서 '동국대 로스엔젤레스(DULA) 후원의 밤'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박기련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법인사무처장의 진행으로 시작된 행사는  ▲삼귀의  ▲동국대 총장 보광스님 환영사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 자광스님 식사  ▲DULA 비전 발표  ▲후원의 말씀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학교법인 동국대 이사장인 자광스님은 식사 자리에서 “DULA가 한국과 한국정신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해외 불자에게 정신적 안식처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도록 만들겠다”며 “궁극적으로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미국과 전 세계에 넘쳐나도록 서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동국대 총장인 보광스님은 환영사에서 “DULA의 지속적인 발전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DULA가 한국 한의학의 우수함을 알리고 DULA가 동국대학교의 세계화 거점이 될 수 있도록 든든한 후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DULA 이승덕 총장은 ▲의료서비스 품질 향상  ▲한국식 한의학 치료구현을 통한 불교 전파  ▲미국 내 한국 한의학 정착 등 DULA 비전과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DULA 비전과 발전방안에 대한 화답으로 대한불교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스님이 동문들에게 DULA에 대한 지지와 후원을 요청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홍파스님은 “DULA는 한국불교와 동국대학에게 미래를 전망하는 가늠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후원의 밤 행사가 동국대와 DULA에 큰 힘이 되도록 여기 오신 모든 분들의 격려와 후원을 부탁드린다”고 후원을 부탁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자광스님 2천만원 희사 등 37명이 총 4억9700만 원이 기부됐다. 학교법인 동국대는 향후 이 기부금을 DULA 교육환경개선 등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DULA는 1979년 설립된 후 1997년 학교법인 동국대가 인수했다. 현재 한국불교 정신이 깃든 미국 명문 한의과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