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룡

[유성룡의 입시 포인트] 6월 수능 모의평가 채점 결과 분석(2)

조선에듀

2018.07.12 09:38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포준점수 최고점 수학 가형 145점, 나형 141점, 국어 140점

졸업생까지 응시해 보다 객관적인 성적 위치 파악 가능

6월 수능시험 모의평가(이하 6월 모평)에는 졸업생 66,235명을 포함한 520,740명이 응시했다. 이는 지난해 6월 모평에 522,582명(졸업생 67,366명)이 응시했던 것보다 1,842명이 줄어든 것이다. 특히 졸업생이 1,131명이나 줄어들었다. 그러나 오는 11월 수능시험에서는 매년 그러했듯이 반수생의 참여 등으로 졸업생 응시자는 다소 늘어날 것이다. 예컨대 지난해 11월에 실시된 2018학년도 수능시험의 경우 졸업생 웅시자가 132,489명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 졸업생 65,123명이 응시했던 것보다 크게 증가했었다.

이에 고3 수험생들이 지원 전략을 세울 때에는 이러한 부분까지도 면밀히 검토해 본 후 세웠으면 한다. 그렇다고 하향 안정 지원만을 하라는 것은 아니다. 어떤 전략이 자신에게 맞는 소신 지원인지를 다시금 생각해 보고 지원 전략을 세웠으면 한다. 

6월 모평의 영역별 응시자수는 필수 영역인 한국사가 520,740명(전체 응시자 대비 100%)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영어 519,994명(99.9%), 국어 518,487명(99.6%), 수학 513,006명(98.5%), 사회탐구 266,985명(51.3%), 과학탐구 240,249명(46.1%), 제2외국어/한문 19,992명(3.8%), 직업탐구 10,942명(2.1%) 순이었다. 

영역별 응시자 비율을 지난해 6월 모평과 비교해 보면 수학 나형과 사회탐구 영역은 지난해 6월 모평보다 증가한 반면, 국어 영역과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 영역은 감소했다. 즉, 수학 나형과 사회탐구 영역은 지난해 6월 모평에서 응시자 비율이 각각 60.5%와 50.8%이었던 것이 61.4%와 51.3%로 증가했고, 국어 영역은 지난해 6월 모평에서 99.7%이었던 것이 99.6%로 약간 감소했다.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 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도 지난해 6월 모평에서 각각 37.9%, 46,4%, 4.3%이었던 것이 37.1%, 46.1%, 3.8%로 감소했다. 이에 비해 영어 영영은 99.9%로 지난해 6월 모평과 비슷한 응시자 비율을 보였다.

영역별 응시자 비율에서 수학 나형과 사회탐구 영역의 응시자 비율이 증가했다는 것은 문과 수험생이 그만큼 늘어났다는 것이 되고,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 영역의 응시자 비율이 감소했다는 것은 이과 수험생이 그만큼 감소했다는 것이 된다.  

사탐 ‘생활과윤리․사회문화’, 과탐 ‘지구과학Ⅰ․생명과학Ⅰ’ 가장 많이 선택

사회/과학탐구 영역의 과목별 선택 순위는 사회탐구 영역은 매 학년도마다 비슷하게 생활과윤리(155,575명)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이어 사회문화(140,890명), 한국지리(71,417명), 세계지리(42,680명), 윤리와사상(33,874명), 법과정치(29,127명), 동아시아사(27,783명), 세계사(19,533명), 경제(9,543명)으로 많이 선택했다.

과학탐구 영역은 지난해 6월 모평에서는 생명과학Ⅰ를 가장 많이 선택했었으나, 이번 6월 모평에서는 지구과학Ⅰ이 147,983명으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생명과학Ⅰ(141,189명), 화학Ⅰ(88,830명), 물리Ⅰ(58,172명), 생명과학Ⅱ(16,704명), 지구과학Ⅱ(13,022명), 화학Ⅱ(7,132명), 물리Ⅱ(5,900명)으로 많이 선택했다.

이러한 사회/과학탐구 영역의 선택 과목별 순위는 9월 모평과 11월 수능시험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혹시 응시자수가 많고, 적고에 따라 선택 과목을 변경하고자 하는 수험생이 있을 수도 있을 텐데, 이때에는 정말 신중하게 고려했으면 한다.

6월 모평의 난이도는 이미 가채점 결과에서 나타난 것처럼 지난해 6월 모평보다 국어 영역은 쉽게 출제되었고, 수학 가형과 나형은 어렵게 출제되었다. 그리고 2018학년도 수능시험과 비교하면 국어와 수학 영역 모두 어렵게 출제되었다. 이는 영역별 원점수 평균 비교로도 알 수 있다. 국어 영역의 경우 원점수 평균이 56.5점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서 54.3점이었던 것보다는 올라갔지만, 2018학년도 수능시험에서 64.6점이었던 것보다는 크게 낮아졌다. 수학 가형은 51.1점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서 57.8점과 2018학년도 수능시험에서 65.1점이었던 것보다 낮아졌고, 수학 나형도 47.4점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서 47.9점과 2018학년도 수능시험에서 51.4점이었던 것보다 낮아졌다. 참고로 점수가 낮아졌다면 그만큼 난이도가 어려워졌다는 것을 의미하고, 점수가 올라갔다면 그만큼 난이도가 쉬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오는 11월 15일에 실시되는 2019학년도 수능시험이 영역별로 어떻게 출제될지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지만, 지금까지의 모의평가와 수능시험의 결과로 미루어볼 때 11월 수능시험에서 국어ㆍ수학 영역 모두 6월 모평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8학년도 수능시험에서도 지난해 6월과 9월 모평에서 다소 어렵게 출제되었던 국어ㆍ수학 영역이 모두 비교적 쉽게 출제되었다.

한편, 탐구 영역의 경우 선택 과목 간 난이도 조정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매 시험마다 탐구 영역의 선택 과목 간 난이도 때문에 다양한 이야기가 거론되곤 하는데, 탐구 영역의 선택 과목 간 난이도는 과목의 특성과 응시자의 변동 등 여러 가지 원인 때문에 쉽게 조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으로 받아들였으면 한다. 

1등급과 2등급 표준점수 차 국어 7점, 수학 가형 6점, 수학 나형 4점

국어와 수학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수학 가형이 145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수학 나형이 141점, 국어 영역이 140점으로 높았다. 하지만, 1등급 구분 점수는 국어 영역이 132점으로 가장 높았고, 수학 가형과 나형은 131점으로 동일했다. 그리고 1등급과 2등급 간의 구분 점수 차는 국어 7점, 수학 가형 6점, 수학 나형 4점으로, 국어 영역이 1등급 표준점수가 가장 높았던 만큼 1등급과 2등급 간의 점수 차도 가장 컸다.

사회탐구 영역에서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경제가 76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세계사 75점, 법과정치 74점, 생활과윤리 72점, 세계지리ㆍ동아시아사 71점, 윤리와사상 69점, 사회문화 68점으로 최대 8점의 점수 차를 보였다. 그리고 1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경제ㆍ세계사가 72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동아시아사ㆍ법과정치 70점, 한국지리ㆍ세계지리 69점, 윤리와사상 68점, 생활과윤리 67점, 사회문화 66점으로 과목 간 최대 6점의 점수 차를 보이면서 최고점의 과목 순위와도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1등급과 2등급 간의 구분 점수 차는 세계사ㆍ경제가 6점이고, 이어 한국지리ㆍ동아시아사ㆍ법과정치 5점, 세계지리ㆍ사회문화 4점, 생활과윤리ㆍ윤리와사상 3점으로 나타났다. 

과학탐구 영역에서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물리Ⅱ가 8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화학Ⅱ 82점, 생명과학Ⅱ 80점, 생명과학Ⅰ 77점, 화학Ⅰ 76점, 지구과학Ⅰ 74점, 지구과학Ⅱ 73점, 물리Ⅰ 71점으로 최대 12점의 점수 차를 보였다. 그리고 1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최고점이 가장 높았던 물리Ⅱ이 7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화학Ⅱㆍ생명과학Ⅱ 72점, 지구과학Ⅱ 70점, 화학Ⅰㆍ생명과학Ⅰ 69점, 물리Ⅰ 67점, 지구과학Ⅰ 66점으로 과목 간 최대 7점의 점수 차를 보였다. 1등급과 2등급 간의 구분 점수 차는 물리Ⅱ 7점, 화학Ⅱㆍ생명과학Ⅱ 6점, 화학Ⅰㆍ생명과학Ⅰ 5점, 물리Ⅰㆍ지구과학Ⅰㆍ지구과학Ⅱ 3점으로 나타났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의 만점자 비율은 사회탐구 영역의 경우 동아시아사가 3.75%(1,043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세계사 2.84%(555명), 윤리와사상 2.69%(910명), 사회문화 2.51%(3,537명), 세계지리 2.04%(870명), 한국지리 1.20%(854명), 경제 1.18%(113명), 생활과윤리 0.60%(936명), 법과정치 0.55%(160명)이었다. 과학탐구 영역은 지구과학Ⅱ가 1.02%(133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물리Ⅰ 0.78%(455명), 생명과학Ⅰ 0.31%(444명), 생명과학Ⅱ 0.29%(49명), 화학Ⅰ 0.22%(195명), 지구과학Ⅰ 0.20%(298명), 화학Ⅱ 0.14%(10명), 물리Ⅱ 0.08%(5명)이었다.

사회/과학탐구 영역 모두 지난해 6월 모평보다 만점자 비율이 다소 늘어났다. 이에 11월 수능시험에서는 과목별 만점자 비율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만점자 비율이 2.0% 이상과 0.3% 미만인 동아시아사ㆍ세계사ㆍ윤리와사상ㆍ사회문화ㆍ세계지리ㆍ생명과학Ⅱㆍ화학Ⅰㆍ지구과학Ⅰㆍ화학Ⅱ 0.14%ㆍ물리Ⅱ의 경우 난이도 조정 등으로 만점자 비율을 조절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필수 응시 영역인 한국사는 1등급 비율이 13.04%(67,909명)이었고, 이어 2등급 9.99%(52,007명), 3등급 11.77%(61,314명)으로 1∼3등급 비율이 34.80%이었다. 이는 지난해 6월 모평에서 1∼3등급 비율이 55.03%이었던 것보다 매우 많이 줄어든 것으로 그만큼 어렵게 출제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2018학년도 수능시험부터 9등급 절대평가제로 바뀐 영어 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인 1등급 비율이 4.19%(21,762명)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서 8.08%(42,183명)이었던 것보다 크게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원점수 80점 이상인 2등급 비율도 10.02%(52,122명)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서 14.25%(74,368명)이었던 것보다 감소했고, 원점수 70점 이상인 3등급 비율도 16.31%(84,836명)으로 지난해 6월 모평에서 19.83%(103,509명)이었던 것보다 감소했다. 이렇듯 등급별 인원 비율이 감소했다는 것은 이번 6월 모평이 지난해 6월 모평보다 어렵게 출제되었다.
이에 9월 모평과 11월 수능시험에서 한국사ㆍ영어 영역은 6월 모평보다 다소 쉽게 출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6월 모평은 수능시험 성적 향상을 위한 도약대

이러한 영역/과목 간 등급 구분 점수 차는 난이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수능시험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9월 모평과 11월 수능시험의 난이도를 조정하기도 한다. 하지만, 수험생의 입장에서는 영역/과목별 등급 점수가 등급 내에서 어느 정도인지 확인과 함께 앞으로 영역/과목별 대비를 어떻게 할 것인가의 기준이 되어준다. 이에 6월 모의평가 결과를 단순히 성적만으로 보지 말고, 영역/과목별로 면밀히 분석하고 앞으로 남은 수능시험 대비 계획을 세우는 데 있어서 기틀로 삼았으면 한다. 

아울러 영역/과목별 난이도와 관련해서 항상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그것은 영역/과목별 난이도와 자신의 영역/과목별 점수 변화가 비슷했는가를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성적이 전체 난도와 비슷하지 않았다면, 즉 문제가 쉬웠다고 하는데 원점수가 잘 나오지 않았다면 해당 영역/과목의 공부 방법을 재점검해 보고, 이에 맞는 학습 방안을 빠른 시일 안에 찾을 필요가 있다.

6월 모평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밝힌 대로 ‘2019학년도 수능시험 응시 예정자의 학력 수준 파악을 통한 적정 난이도 유지와 수험생에게 자신의 학업 능력 진단과 보충, 새로운 문제 유형과 수준에 대한 적응 기회 제공 및 수험 대비 방법 제시’에 목적을 두고 시행된 시험이라는 점을 생각하고, 그 동안 대비해 온 영역/과목별 학습 방법을 재점검하며 성적 향상의 토대로 삼았으면 한다. 11월 수능시험에서 보다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한 중간 점검의 기회로는 물론, 성적 향상을 위한 도약대로 활용했으면 한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에듀포스트에 실린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