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K-MOOC 4차 산업혁명 분야 묶음강좌 선정

최예지 조선에듀 기자

2018.07.10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분야로 5개 묶음…23개 강좌
-하반기부터 수강 가능

4차 산업혁명 전문분야를 학습할 수 있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의 묶음강좌가 선정됐다. 올해 처음 도입된 묶음강좌를 통해 수강생들은 전문분야에 관한 23개 강좌를 하반기부터 들을 수 있다.

교육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묶음강좌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K-MOOC는 고등교육기관의 우수한 강좌를 온라인으로 무료로 수강할 수 있는 서비스로, 올해 도입한 묶음강좌는 특정분야의 4~5개 강좌를 하나의 교육과정으로 제공되는 형태다.

올해 묶음강좌는 ‘4차 산업혁명’을 대주제로 공모해 총 11개 계획서 중 5개 종류의 묶음강좌가 최종 선정됐다. 이는 MOOC 및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단일 패널 평가위원회에서 기관역량(40점)과 강좌우수성(60점)을 고려해 서면 및 대면 평가를 진행한 결과다. 

이번에 묶음강좌에 선정된 기관은 서울과학기술대, 한국과학기술원, SK주식회사 등이다. 올해부터 고등교육기관뿐 아니라, 기업 및 출연 연구기관도 강좌 개발에 참여한다. 교육부는 각 기관의 전문성을 활용해 기초부터 고급단계까지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제시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서울과학기술대는 ‘어드밴스드 로보틱스(Advanced Robotics)’ 강좌를 개발한다. 이는 2017년 K-MOOC 강좌로 개발·운영한 ‘로보틱스(Robotics)’의 심화과정으로, 육·해·공 로봇(수중로봇, 모바일로봇, 휴머노이드로봇, 드론)의 설계·구동원리·제어기법을 배울 수 있다.

서울대는 ‘빅데이터, 인공지능’을 주제로 묶음 교육과정을 구성했다. 데이터 마이닝, 인공지능, 머신러닝의 개념과 수학적 원리를 익히고, 이를 활용해 소프트웨어 실습·사례중심의 응용강좌를 수강할 수 있다.

성균관대는 ‘4차 산업혁명의 스마트카, 핵심기술의 이해’ 강좌를 제공한다.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초기술부터, 학부·전문가 수준의 차량용 통신 기술·제어시스템까지 단계별로 강좌를 구성한다. 성균관대는 이번 강좌로 ‘스마트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관련 산업 종사자의 기술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사이버대는 정보보호분야에 전문적인 세종대·한국정보보호학회·(주)NSHC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블록체인’ 강좌를 구성한다. 블록체인 기술의 기초를 이해하고, 사례와 실습으로 실제 업무 적용 능력을 높일 수 있다. 

한국과학기술원은 ㈜SK와 협업해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강좌를 제공한다. 대학의 소프트웨어 공학 이론(소프트웨어 아키텍처의 기본 개념, 설계, 테스팅 기법)과 산업체의 현장 실무(마이크로 서비스 개발, 오픈소스 활용 DevOps 환경 구축)를 순차적으로 학습하는 교육과정을 제공해,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에 선정한 묶음강좌 5묶음(23개)과 지난 6월에 선정한 개별강좌 23개를 신규 개발해, 하반기부터 제공한다. K-MOOC 강좌는 누리집(www.kmooc.kr)에서 회원가입 후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이번에 새롭게 선정한 묶음강좌로 학습자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학습하고, 직무에 필요한 부분을 배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 교육부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