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뉴스 따라잡기] 또 고층 투척… 이번엔 철제 조각상 '날벼락'

오누리 기자

2018.06.12 15:42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부산 아파트서 1.5㎏ 장식 떨어져

기사 이미지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1.5㎏ 무게의 철제 조각상〈사진〉이 보행로로 떨어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건 당시 조각상 추락 지점 인근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자칫하면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했다.

11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7시 30분쯤 수영구 광안동 한 아파트 보행로에 금속 재질로 만들어진 일본 사무라이 모양의 조각상이 떨어졌다. 당시 친구와 함께 공놀이를 하던 김모(10) 군 등이 '쾅' 하는 소리에 놀라 뒤를 돌아봤다가 바닥에 떨어져 있는 조각상을 발견했다. 문제의 조각상은 높이 14㎝, 가로 12㎝ 크기로, 일본에서 생산된 주류(위스키)의 장식용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 군 아버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누군가가 고의로 조각상을 던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최근 고층 빌딩에서 물건이 떨어지는 사건이 종종 발생해 보행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달 경기 평택과 충남 천안의 고층 아파트 단지에서는 각각 아령과 식칼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2015년에는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초등학생들이 벽돌을 던져 50대 여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더 알아보기▶

고층 건물 등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물건은 생명을 앗아가는 '흉기'가 될 수 있다. 높은 곳에서 떨어질수록 중력가속도가 붙어 물체에 가해지는 힘이 커지기 때문이다. 가령 1.5㎏ 무게의 벽돌을 20층에서 던지면 벽돌은 시속 130㎞로 떨어진다. 이때 벽돌에는 원래 무게보다 330배 이상의 힘이 가해진다. 이 벽돌에 맞은 사람은 순간 500㎏가량의 충격을 받게 된다. 이는 시속 130㎞로 달려오는 차에 정면으로 부딪힐 때와 비슷한 충격이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