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초등

오늘 北美 첫 정상회담… 역사적 만남에 세계 이목 집중

장지훈 기자

2018.06.11 16:3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비핵화·체제 보장 합의 성사 관심
'종전 선언'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12일·이하 한국 시각)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마주 앉는다.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이 가져올 성과에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사 이미지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AFP 연합뉴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북·미 정상회담, 어떻게 진행되나

북·미 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단독 회담'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11일 AP통신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12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통역사만 대동한 채 만나고, 이후 참모들과 함께 확대 회담을 갖는다. '햄버거 오찬' '해변 산책' 등 깜짝 이벤트가 펼쳐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미 정상회담은 12일 당일 마무리될 예정이다. 회담이 끝나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공동 합의문 발표, 혹은 공동 기자회견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북한, 무엇을 원하나

최대 관심사는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체제 안전 보장'을 맞바꾸는 통 큰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다. 미국은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북한은 'CVIG(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 보장)'를 각각 바라고 있다. 미국이 북한에 핵무기와 핵물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의 반출을 요구한 가운데 북한이 어디까지 수용할지가 관건이다.

◇종전 선언 가능성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의 완전한 종식을 의미하는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북·미 정상회담은) 긴 과정의 시작이다. 한 번의 회담으로 끝날 협상이 아니다"고 밝히며 회담을 이어갈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정전 65주년 기념일인 다음 달 27일, 혹은 오는 9월 유엔 총회에서 종전 선언이 나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