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교육부 소식

올해 진로교육 현황조사, 학교 밖 진로활동도 파악한다

오푸름 조선에듀 기자

2018.06.11 12:00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12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5만 800명 대상 온라인 조사 실시

기사 이미지
/ 조선일보 DB

올해 시행되는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에서는 청소년들의 학교 밖 진로활동까지 파악한다. 교장, 교감 등 학교관리자를 대상으로 학생 특성을 고려한 진로교육이 제공되고 있는지도 조사키로 했다.

교육부는 국가진로교육센터(한국직업능력개발원)가 전국 1200여개 학교를 대상으로 내일(12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2018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이 조사는 2007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으며, 주요 문항은 진로교육법에 따른 초‧중등학교의 진로교육 관련 인력, 시설, 프로그램 운영 및 인식 등에 관한 것이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는 학교 진로교육이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운영되고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여러 문항이 신설됐다. 초ㆍ중ㆍ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심리검사, 진로체험, 진로상담 등 학교 밖 진로활동 참여 여부와 만족도를 묻는 문항이 포함됐다. 지난해 신설된 도전(기업가)정신 및 창업체험 활동 참여 현황을 묻는 문항도 일부 보완됐다.

진로교사 대상 설문조사에서는 진로교육 계획 수립 시 의견수렴대상과 고려사항, 예산이 가장 많이 투입되는 부문 등에 관한 문항이 신설됐다. 또한 교장, 교감 등 학교관리자를 통해 학생 특성을 고려한 진로교육이 제공되고 있는지 파악할 예정이다. 공통적으로 진로교육 현황조사에 대한 만족도 조사도 이뤄질 계획이다.

조사대상은 초ㆍ중ㆍ고 1200여개교의 학교관리자, 진로전담교사, 학생(초6ㆍ중3ㆍ고2), 학부모 등 5만 800명이다. 올해 조사에서는 응답 타당성을 높이려 문항을 간결화해 지난해 실시된 조사 당시 212문항보다 줄어든 총 158문항으로 구성됐다. 현황조사는 온라인 웹사이트를 통해 실시되며, 조사결과는 올해 12월에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전년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진로교육으로 학생의 희망직업이 다양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학생 희망 직업 상위 10위 누계 비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한 바 있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현장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진로교육 정책 수립 시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학생이 스스로 진로를 고민하고 설계해 꿈을 이룰 수 있는 학교 진로교육이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2018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변경 항목 / 교육부 제공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