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선문대, ‘찾아가는 생활과학교실’ 눈길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2018.06.11 10:37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 초중고와 일반인 대상 오는 12월까지

기사 이미지
/선문대 제공

선문대 ‘행복한 과학생활연구소(소장 김정희)’는 지난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진행하는 ‘찾아가는 생활과학교실’이 호응속에 운영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찾아가는 생활과학교실’은 선문대 행복한 과학생활연구소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과학창의재단, 천안시가 주관하며 복권기금이 후원한다.

과학교실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험위주의 과학수업부터 코딩과 사물인터넷(IoT)기반 로봇과학, 안드로이드 앱(App)제작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성인은 실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생활과학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여름방학에는 1박2일과 2박3일 일정으로 청소년 대상의 ‘창의과학캠프’가 열릴 예정이다. 소프트웨어(SW) 또는 물리, 화학, 생물의 통합 일반과정과 심화과정으로 진행된다. 캠프 교육은 선문대학교 교수들의 재능기부로 이뤄진다.

대상은 초중고 학생 및 성인이다. 소정의 재료비만으로 운영된다. 특히 다문화가정 학생과 장애인, 그리고 시니어(노년층) 그룹 등 사회적 소수계층들도 대상이다. 이들은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찾아가는 생활과학교실’은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미래의 꿈나무 과학자들에게 과학실험을 통한 창의적인 체험활동을 제공한다.

과학을 쉽게 접하지 못한 일반인들에게는 생활 속에 숨겨진 과학의 원리를 발견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김정희 소장(기계ICT융합공학부 교수)은 “찾아가는 생활과학교실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는 체험형 과학수업”이라며 “대상에 따라 맞춤수업으로 진행된다. 과학의 원리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 운영에 관심 있는 기관과 10인 이상 단체는 선문대 ‘행복한 과학생활연구소’로 참가신청을 하면 된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