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

[아이비리그 출신 김기영 대표의 IT교실] 통일 한국, 4차 산업혁명 교육이 필요하다

조선에듀

2018.06.08 17:13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전 세계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다. 오는 6월 12일에는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남북통일이 눈 앞으로 다가오고 있는 만큼 이제 대한민국은 ‘통일’과 ‘4차 산업혁명’ 이라는 두가지 거대한 변화를 준비해야한다.

하지만 섣부른 낙관은 금물이다. 남과 북은 70년동안 분단되어 있었다. 서로 간의 정치, 경제, 사회적 이질감이 클 수밖에 없다. 안정적인 남북통일을 위해서는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가장 큰 문제 중 하나가 바로 교육이다. 북한 주민들은 극단적인 김일성 일가 우상화 중심 교육으로 인해 지적 능력이 매우 떨어진다. 고등교육을 받은 엘리트 집단도 예외는 아니다. 이들은 선진국 기준으로 중학생 수준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많다. 기업의 입장에서 고용 가능한 인적자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뜻이다.

혹자는 북한 노동자를 3D 업종을 포함한 단순 노동직에 활용하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하지만 이는 어림없는 소리다.

4차 산업혁명의 본질 중 하나는 바로 ‘스마트 공장(Smart Factory)’이다. 스마트 공장의 핵심은 자동화이다. 다시 말해 과거 구시대 자동차 공장처럼 사람들이 컨베이어 벨트 앞에 서서 타이어를 끼는 그런 구조가 아니다. 대다수의 작업은 프로그래밍 된 기계를 통해 이루어지고, 사람의 개입이 필요한 영역은 현저히 줄어들 것이다. 배송∙배달 업계는 드론으로 대체되고, 자율주행자동차가 보편화 되면 택시 운전사에 대한 수요도 감소할 수밖에 없다. 생각해보면 당연한 현상이다. 같은 결과물을 만드는데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면 4차산업은 ‘혁명’이 아닌 ‘퇴보’일 것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북한 주민들에 대한 4차산업 맞춤형 교육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성공적인 남북 통일을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이다. 

흔히 남북통일을 논할 때면 동독과 서독의 통일 사례가 자주 언급되지만, 독자들도 알다시피 1989년 독일에는 스마트 공장, 드론, 인공지능, 사물 인터넷이 없었다. 2018년 대한민국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상황이라는 것이다.

필자는 오히려 교육의 관점에서는 독일 보다는 인도와 중국을 벤치마킹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세계화가 진행되면서 대기업은 노동 비용이 저렴한 국가로 생산 거점을 옮겨간다. 소프트웨어 개발도 마찬가지인데, 대표적인 국가가 바로 인도와 중국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들의 노동 임금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아웃소싱의 장점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LG CNS에서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IT 서비스 시장은 향후 4년간 연평균 3.9%의 성장세를 보이며 2021년까지 11,284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매력적인 시장에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사용할 수 있다면 어떨까?

북한의 전반적인 교육 수준은 많이 부족하지만, 사이버 공격∙보안 부분에서는 상당히 우수한 역량을 보였다. 또한 남한에서는 비트 교육센터, 패스트 캠퍼스 등 다수의 교육기관에서 단기간에 초급 개발자를 양성하는 프로그래밍 부트캠프 과정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비용이 낮은 북한 노동력을 초급 개발자로 양성하여 해외로 수출하고, 남한의 질 높은 노동인력을 중급∙고급 개발자로 양성할 수 있는 교육체제가 구축된다면, 통일 한국은 4차산업혁명의 파고 속에 선진국 부럽지 않은 국가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은 우리의 일상에 혁명적인 변화를 야기할 것이다. ‘통일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아직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미래는 생각보다 빨리 온다. 이 변화는 1차, 2차, 3차 산업혁명과 마찬가지로 노동시장의 뿌리를 흔들 것이다.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은 결국 교육 시스템이다. 정부 당국과 교육 관계자들의 치열한 고민이 필요한 이유다.


기사 이미지
※에듀포스트에 실린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