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국민대 서울통일교육센터, ‘통일공감 마로니에 축제’ 개최

조선에듀 교육정보팀

2018.05.28 16:09

해당기사 크게보기 해당기사 작게보기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 국민대 제공

국민대학교(서울통일교육센터)가 통일교육협의회와 함께 지난 24일(목)부터 25일(금)까지 양일간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제6회 통일공감 마로니에 축제’를 개최했다. 연이은 정상회담 개최로 남·북간의 관계가 급격히 긴밀해지는 정세 속에서 통일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국민대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을 반영해 국민이 ‘통일’을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관람 프로그램을 구성해 교내 구성원 및 지역 주민과 소통했다.

가장 큰 호응을 얻은 분야는 신장식 국민대 미술학부 교수의 특별 전시전 ‘금강산에 꽃 피우다’였다. 신 교수의 작품은 지난 4월 열린 남북정상회담 회담장에 걸려 주목받은 바 있다. 신 교수는 “금강산을 직접 다녀온 후 상상의 금강산이 아닌 사실적인 금강산을 그리고자 노력했다”며 “남북 분단의 아픔, 민족의 한, 통일에 대한 염원 등 다양한 메시지를 한 폭의 그림에 모두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국민대에 재학 중인 북한 이탈주민 학생이 배우로 참여한 뮤지컬 공연 ‘Roads’도 큰 호응을 얻었다. 이 공연은 북한에서 떠나오는 과정부터 한국 사회에 정착 후 적응하기까지의 어려움을 사실적으로 표현해 관객에게 큰 감동을 줬다.

이번 축제의 특징은 단순한 전시·관람을 넘어 시민이 직접 참여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았다는 점이다. 포토존으로 설치된 ‘철조망에 꽃 피우다’가 대표적인 예다. 시민은 꽃 모양의 메시지 카드에 통일에 대한 염원을 담은 메시지를 적어 철조망 주변에 붙였다. 철조망은 시민이 붙인 꽃 카드로 덮여 그 자체로 거대한 꽃이 됐다. 이 이벤트는 한반도가 통일의 꽃으로 덮일 날을 기다린다는 상징적 메시지를 담아 눈길을 끌었다.

그 외에도 ▲시민이 즉석에서 참여하는 평화와 번영의 1분 발언대 ▲통일 팔씨름 대회 ▲북한 떡 맛보기 등 국민이 통일을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음악·요리·체육 활동을 구성했다.

한편, 국민대는 지난 2016년 ‘서울통일교육센터’로 선정돼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지수 총장은 “김구, 조소앙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들을 주축으로 독립을 강조하며 설립된 국민대가 서울통일교육센터로 선정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앞으로 서울지역 통일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 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발송 해당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위로